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이글루스 | 로그인  


태그 : WBC

피델 카스트로, 그의 WBC 언급을 보다가



1. 카스트로가 WBC에 대해 이런 언급을 했나 봐요 :  '일본과 쿠바가 결승전에서 재대결
하여, 쿠바가 설욕을 했으면 좋겠다!!'  그걸 굳이 '카스트로 왈, 일본이 결승에 올라오길
바란댄다'는 식으로 독자를 유혹하는 낚시기사의 관행을 원망할 수도 없겠죠. 저도 제목
만 보고는 걸려서 파닥파닥했으니까요. 아무튼 재미있는 기사거리라는 생각이 듭니다. .

http://www.sportsseoul.com/news2/baseball/wbc/2009/0312/20090312101010700000000_6712222123.html
사진 속 얼굴은 물론 카스트로가 아니라 김인식 감독님이지요.

+

2. 그러고보니 카스트로가 메이저리거가 될 뻔했다는 일종의 미국 전설이 생각나더군요.
<20세기연대기>에서 1961년은 피그스만침공, 62년은 이른바 '미사일위기'로 계획하고있
으니 미리 찾아두자는 생각이 들어 이곳저곳을 뒤져봤습니다. - 저 미국 전설의 내용인즉
슨 : '피델 카스트로는 어려서 훌륭한 투수였다. 그래서 미국의 메이저리그에 입단시험을
봤다(혹은 스카웃을 받았다). 그래서 거의 들어갈 뻔 했다. 그러나 여차저차 운명의 장난
으로 그는 메이저리거가 되지않고 혁명가가 되었다'라는 줄거리.  '만일 그때 카스트로가
양키스의 투수가 되었다면?'이라는 질문은, 호사가의 이야깃거리가 되곤 하지요.          .

야구하는 카스트로의 사진. 출처는 : http://www.snopes.com/sports/baseball/castro.asp

저런 상황에서 몸에 맞는 볼을 던지거나 광속구로 스트라이크를 잡으면 곤란해지겠죠? 왠지

<폭렬 갑자원> 만화에서, 일본총리의 시구를 홈런으로 날려버리는 주인공이 생각납니다만. .

----------------------------------------------------------------------------------
처음에는 저도 널리 알려진대로 '피그만 사건'이라고 썼는데요, ghistory님 지적에 따라 일단
'피그스만 침공'이라고 바꾸었습니다. 원칙대로하면 쿠바에서 부르는대로 스페인어이름을 써
야할텐데, 만화가로서는 좀 애로사항이 있는 부분입니다. 고민을 더 해봐야겠네요.            .
----------------------------------------------------------------------------------

+

3. 그런데 그 이야기가 사실이라면 참 재미있었겠습니다만, 여기저기 찾아봤는데 믿을만한
근거는 없더군요. 위키에는 "이래저래 인구에 회자되는 이야기이기는 한데, 증거는 없다"고
정리하고 있습니다. "거짓소문"이라 단언하는 사이트도 있고요. 재밌었을텐데, 아쉽네요.^^

저도 워낙 유명한 이야기라 그렇다고 알고 있었는데, 일종의 도시전설일지도 모르겠어요!

+

(*) 그런데... CIA에서 카스트로 시가작은 폭약을 장착해서 수염을 태우려고 공작했다
이야기는 진짜일까요? 이 얘기는 책에서도 본 적이 있어서. 아무튼 그러고보니 카스트로에
대한 재밌는 전설들이 많네요. 미국 입장에서도 상당히 많이 신경 쓰이나 봅니다.            .


by 김태 | 2009/03/16 02:50 | 연대기 | 트랙백 | 덧글(26)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