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이글루스 | 로그인  


태그 : BBC

이탈리아 대주교의 제안과 박노자 선생의 종교론



BBC 뉴스 3월 4일자에 눈길을 끄는 기사가 있더군요. 이탈리아 모데나의 대주교
가 '사순절 동안 문자질 자제하고 (사람들을 만나자)'고 제안했다고요. 재밌네요.
Call to give up texting for Lent http://news.bbc.co.uk/2/hi/europe/7923701.stm

사순절은..말하자면 무슬림에게 '라마단'과 같은 기간이랄까요. 신도들에게는 중
요하고 신도가 아닌 사람에게는 그냥 그런 날이지요.(이런 문제로 싸우지맙시다.
사도 바울이 '로마서'에서 그랬잖아요. 금식이니 거룩한 날이니 이런 문제 가지고
심각하게 싸우지말자고.) 아무튼 욕망을 자제하고 평소의 생활을 반성하는'시즌'
인 것입니다. 유럽에서 휴대전화로 문자질을 제일 많이 하는 나라가 첫째가 영국,
두번째가 이태리라네요. 이 제안은 가상세계(virtual world)로부터 일정기간 벗어
나 있자는 것이기도 하지만 무엇보다도 인간들 서로의 관계를 회복하라는 제안이
기도 하다는군요. 그러니 컴퓨터를 끄고, 휴대전화를 줄이고, 거리로 나가 서로서
로 만남을 회복하라는 이야기입니다. 재미있죠?                                           .

올초에 교황 왈, '컴퓨터 앞에 너무 붙어있으면 인간은 고립될 거야'라고 경고했다
고 기사에 적혀있네요.  베네치아의 신부는 '소비에 익숙한 생활을 바꾸어야 한다'
고 말했다고요. 이번 교황은 좀 덜 한 편인데, 전임 교황 요한 바오로 2세는 신자유
주의와 자본주의의 전횡에 맞서 종종 쓴소리를 하곤 하였답니다(여기에 대해 촘스
키 선생이 한 말씀한 것이 있는데, 나중에 찾아서 올려놓겠습니다).                   .

+

아무튼 BBC 기사는 대충 이런 내용인데요, 생각할 것이 적지 않습니다. 이걸 읽고
저는 최근에 읽은 박노자 선생의 블로그 글을 떠올렸습니다.                             .
종교라는 이름의 저항                 http://blog.hani.co.kr/gategateparagate/19409

"불자든 이슬람 신도든 혁명의 신도든 그 신앙이 소비품이 아닌 "인생의 좌표"인 이상
이 자본주의 세계에서는 결국 똑같은"이단자"들입니다. 후기 자본주의의 유일신이란
소비 하나뿐인데 그 유일신을 부정하는 그 어떤 신앙을 가져도 이 사회에서 주변으로
밀려나게 돼 있어요." (...) "(저(박노자)는 불자이지만) 차라리 레닌의 신도들을 동류
로 여기기가 쉽습니다. 저는 그들의 신앙 신조를 십분공유하지 못해도 적어도 그들의
생활적 태도를 존경이라도 할 수 있지요.  그런데 소비의 신도들 같으면 "존경"이라는
말을 쓸 수도 없는 것입니다."       직접 읽어보시면 알겠지만, 글은 한국의 이른바
교인의 탈을 쓴 사람들의 비판으로 이어집니다.      "...대한민국의 소위 "종교인"들을
보면 놀라운 것은 "종교"와 자본주의가 너무나 궁합이 잘 맞는 것이지요."부자는 축복
받은 사람"이라고 교회에서 말하고 사찰에서 대입기도를 하는 것은 종교 행위가 아니
고 종교의 부정입니다." (...)      꼭 한 번 읽어보세요. 참 좋은 글입니다.                .

+

저도 옛날에 신문에 기고했던 글에서 이 주제를 다룬 적이 있기는 합니다만, 역시 글
빨의 차이가 크군요. 내공의 차이입니다, 크헉!(내상을 입고 토혈하며 쓰러졌습니다)
"플라톤, 예수, 마르크스가 한 자리에 모인다면?"  http://kimtae.egloos.com/1907842

+

그런데 이런 이야기를 저는 인터넷에서 보고, 또 블로그에 올리고 있습니다. 여러
분께서도 지금 인터넷으로 읽고 계시죠? 이런 아이러니는 조금 슬프기도 하네요.
아무튼 현대문명을 줄이고 본연적 삶으로 돌아가야 한다는 생각은 종종 하고있습
니다만, 과연 그 불편함을 제가 견딜 수 있을까요? 저 역시 석유문명의 중독자
운데 하나라고 솔직히 고백합니다. 전기도 많이 쓰고 석유도 많이 쓰고 닥치는 대
로 소비하면서 생활합니다. 그러다가 아주 가끔씩, 걱정을 하지요.                   .

'이래도 되는 걸까?' 라고요.

걱정만 하는 걸론 안 될텐데요. 부끄럽습니다.





by 김태 | 2009/03/06 02:52 | 글그림 | 트랙백 | 덧글(8)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