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이글루스 | 로그인  


태그 : 2009

릴레이만화 11화 - 사이버모욕죄


주호민 작가님이 작업하신 사이버모욕죄 릴레이만화
입니다. 아! 깔끔하고 재미있게 정리잘해주셨습니다.

어차피 법 따위 신경안쓰는 14범 정권입니다만,  법이
없이도 지금과 같은 끔찍한 상황을 만드는데, 이제 저
런 악법들까지 있으면 얼마나 무서운 상황이 될까요?

+

한가지 개인적으로 궁금한 것 : 한나라당에서 지금 법안들이
경제를 살리는 것이라고 되도 않는 거짓말을 치고 있는데,거
기 과연 속아넘어가는 바보도 있나요? 인터넷 보면 알바들도
경제 살리기 '약법'이란 이딴 말은, 입에 올리지 못하던걸요.



by 김태 | 2009/02/04 18:32 | 릴레이 | 트랙백 | 덧글(11)

어제 그제 집회에서 생각한 것들



1. 87년 1월, 박종철 학생 사망 후 - 공안기관의 발표는 가관이었습니다.
"책상을 <탁>치니 놀라서 <억>하고 죽었다." 미친 놈들입니다. 사람을
죽여놓고 이딴 걸 말이라고 지껄였다니 말이죠.  2009년 지금 검찰 하는
꼬락서니가 많이 다른가요? 어제 집회에서 박래군님이 말했습니다. "검
찰은 6천만원이 전철연에 들어갔다는 설은 확인 못했다고 말합니다. 그
런데 우리는 처음부터 그렇게 말했습니다. 돈받고 그런 거 아니라고. 그
러나 검찰은 믿지 않고 스물일곱이나 되는 대량의 검사를 쏟아부었습니
다. ... 그런데 김석기한테는? 종이 한장 달랑 받고 소환도 안한답니다."

검찰은 자기 말을 국민들이 믿기를 바라는 걸까요? 아니, 자기들 스스로
는 자기들 말을 믿을까요? 정말 미스테리어스한 상황입니다. 신기해요!!
이것이 대한민국이란 이름으로 눈속임되는, 이 국가의 실상입니다. 어찌
감히 나라 이름에 '민국'이란 말을 붙였을까요? 눈속임입니다. 아니,실은
국가도 아닙니다. 국가라면 헌법이 있고,국민을 보호하는 게 국가입니다.

+

2. 이 나라가 국민을 보호하나요? 어제 집회에서 한 시민이 외치더군요...
"경찰들아! 너희들 강호순 잡는데는 100명도 안되는 인원으로 CCTV확인
하면서, 촛불 끄는데는 수만명씩 때려붓는구나!  너희들이 언제는 서민을
보호해 준적 있어? 언제 한번이라도 서민을 지켜준 적 있어? 기껏 철거민
태워죽이기나 하지." 이 나라가 헌법이 있나요? 기본권 안지켜주는 건 당
연하고, 우익이라 깝쭉대는 것들이 헌법 전문도 모릅니다. 헌법전문에는
임시정부4.19에서 법통을 찾는다고 되어 있는데,  대통령이란 놈 주위
에 있는 애들은 뭐라고 하나요? 걔들, 임정하고 4.19를 뭐라고 하던가요?
국가의 지도층이란 작자들이, 헌법을 조롱합니다. 국민을 무시합니다. 신
부님이 이런 말을 했어요.  "그들은 정부 노릇을 하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우리도 이제 우리 마음에서 그들을 지웁니다." 어떻게 되나 두고 봅시다..

+

3. 집회 분위기는 작년과 많이 다릅니다. 일단 참석자의 연령도 다릅니다.
젊은 사람 많지 않습니다. 참석자의 절반이 어르신들입니다. 저보다 나이
가 많아 보이는 분들이 절반 이상입니다. 머리가 새하얀 노인분들이 몹시
많이 저는 깜짝 놀랐습니다. 경찰들이 밀고 때리면 노신사들이 조용히 앞
에 가서 경찰에게 맞습니다. 그리고 말합니다. "너희도 자유롭지 않아. 앞
으로 3년간 서울에서 15만 가구가 철거돼. 너흰 그 중에 끼어있지 않을 것
같아?"  또 말합니다. "이명박이 SBS에 나와서 '경찰 하나가 죽었다'고 말
한 거 알아? 너흰 그런 자를 위해 충성을 바치고 있는 거야. 알아?" 경찰들
에게 또 지나가는 시민들에게, 중년의 신사분이 손피켓을 들이밉니다. "
제는 용산 철거민 / 오늘은 나 / 내일은 당신." 이것이 지금의 분위깁니다.

+
4. 작년과는 분위기가 사뭇 다릅니다. 현장에 나가보면 알 수 있습니다. 이
명박이 이걸 빨리 알아차린다면 내년까지는 근근히 버틸 수 있을지 모릅니
다. 못 알아차린다면 당장 일도 장담할 수 없습니다. 그런데 이명박은 해방
이후 가장 멍청한 지도자가 아니겠습니까? 어찌 될지 정말 모르는 일이죠.

+

5. 아직 2월. 분노한 사람들은 벌써 거리에 모였습니다.  날씨가 풀리면 이
제 젊은 사람들이 모이고, 개학을 하면 학생들이 모여들겠지요. 항상 그래
왔습니다. 겨울에 인내하던 학생들이 이되고 모여들어 4.19가 터졌고,
에 두고보던 학생들이 개학하고 모여서 서울의 봄이 됐고,겨울부터 부글
부글 끓던 민심이 부터 모여서 87년6월 항쟁이 됐습니다. 87년 그 추운 1
, "탁치니 억하고 죽었다"던 공안당국은, 사태가 진정된다고 착각했지요.
그리고 전두환은 간선제 헌법을 지키겠다는 "호헌선언"을 합니다. 그리고 6
에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우리는 모두 압니다. 6월항쟁을 교과서에서 지
우겠다는 뉴라이트 무식한 인간들만 모릅니다. 그들은 그걸 모르는 값을,톡
톡이 치르게 될 것입니다.  지금 1월과 2월, 검찰의 수사발표를 잘 지켜보십
시오. 그리고 이명박을 보십시오."김석기를 지키겠다"고 선언하는 이명박을
보십시오(아! 전두환은 엉터리헌법이나마 '헌법'을 지키겠다던데, 이명박은
기껏해야 김석기를 지키겠답니다! 아! 이 얼마나 찌질한 놈인가요?). 그리고
어떻게 될지 두고봅시다. 이제 봄이 옵니다. 날씨가 풀리고,학생들이 모이고
경기는 바닥을 치고 노동계는 단체행동을 시작하고 미국은 북한과 대화하는
이 옵니다. 이명박의 겨울이 끝납니다. 이명박의 시간인 겨울이 끝납니다.





by 김태 | 2009/02/04 01:09 | 릴레이 | 트랙백 | 핑백(1) | 덧글(40)

릴레이 만화 6화 7화 방송법 (1), (2)



김용민 선생님께서 방송법 만평을 보내주셨습니다.


저도 이번에 한번 더 작업합니다. 미디어독점에 대
해 경계하는 내용입니다.                                 .


미디어재벌 후겐베르크와 히틀러의 악연에 대해 - http://kimtae.egloos.com/1494171
조지 레이코프에 대해 -  (코끼리는 생각하지마) - http://kimtae.egloos.com/1564712






김용민 선생님의 방송법 만평입니다. 아아아, 나도
이렇게 잘 그리고 싶어요!
캐리커처의 내공이 물씬.



늘 그렇지만, 무한펌질 대환영입니다.






by 김태 | 2009/01/29 03:18 | 릴레이 | 트랙백 | 덧글(15)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