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이글루스 | 로그인  


태그 : 1905

1905년 - 러일전쟁을 마치다


20세기 연대기를 작업 중입니다. 좀 많이 밀렸죠. 창비주간논평에는 1915년까지
올라갔는데, 여기 블로그에도 업뎃을 하겠습니다
-
http://weekly.changbi.com

1905년은 가쓰라와 태프트가 만나서 한국을 어떻게 할지 정해버린 해입니다. 남
의 나라의 운명을 자기들끼리 뚝딱뚝딱 결정해버리는 것,
 제국주의의 전형적인
모습이라고 생각합니다. 
세계사 틀 안에서 을사조약을 파악해보고 싶었습니다.



손문이 기뻐한 이야기는 나름 유명하지만, 장지연이 러일전쟁의 승리를 축하한 이야기
는 그렇게 잘 알려지지는 않은 것 같습니다 - 
http://kimtae.egloos.com/1990142 이전
포스팅에서 다루었습니다. http://2kim.idomin.com/156 에 링크를 걸었습니다.    
       .

도고 헤이하찌로 이야기도 다루어보고 싶었는데, 주제랑 좀 맞지 않는것 같아서 여기선
다루지 못했습니다. 나중에 천천히 살펴보고 싶은 이야기이긴 합니다. 어느 책인가에서
저 동해해전(쓰시마해전)을 버젓이 <일본해해전>으로 번역해놓은 걸 보고 확 짜증났던
기억이 있습니다. 국방부 출신의 어떤 분이 '편저'하신 책인데. 것참. 성의부족이랄까요.

앨리스 루즈벨트 이야기는 좀 엽기적인 것들이 전해지더군요. 정식 사료에서 확인
하지 못하여 미처 싣지 못한 아까운 것들이 좀 있습니다. 그러게,평소에 공부를 더
해서 출처 확인을 해두었어야 할 텐데요. (예컨대, 앨리스 루즈벨트가 조선 국왕들
의 릉에 갔다가 석물을 타고 말타기 놀이를 해서 조선인 수행원들을 기절초풍시켰
다는 등의 이야기가 있습니다. '재밌는' 이야기이긴 한데요.)                            .


-------------------------------------------------------------------------

수정 :  <나아가는자>님이 알려주셔서 링크를 걸었습니다. 사진을
보니 이런저런 생각이 몰려와 상당히 처연하네요.아래 클릭하시면

 http://cliomedia.egloos.com/1848935 - 음.이글루스 대단하군요.

-------------------------------------------------------------------------


그런 '천진난만'한 아가씨를 외교 상대로 하여 조선의 독립을 보장받고 싶었던 모양
입니다. 급하긴 급했던 것 같습니다. 무척 안쓰럽지요, 생각해보면.                    .

태프트가 난감해 했다는 이야기는 이 책에 나온 겁니다. 난감해 한 이유 역시 이 책
에 나오는 기록에 따른 겁니다. '가쓰라 태프트 밀약'이라고 하기 곤란하단 주장 역
시 이 책에 나온 건데,
그래서 이 만화에선 '밀약'이란 표현을 안 썼습니다.  대신에
'몰래 약속하다' '몰래 결정하다' 따위의 말을 썼는데, 이쪽이 주제가 더 잘 사는 것
같아서 만족입니다.                                                                                   .

서로 손발이 잘 맞던 태프트와 루즈벨트는, 나중에 대통령 후보자리를 놓고 서로 원
수처럼 다투게 됩니다. 이 일도 재미있는 사건이지만, 여기선 다루지 않으려고요. . 


1905년 연대기의 목적이, 세계사 속에서 을사조약을 보고자 함이란 사실은 앞서 말
씀드린대로입니다. 필리핀과 미국은-
http://kimtae.egloos.com/1911224 을, 미국
에서 사회진화론은-
http://kimtae.egloos.com/1990039 을, 참조하시면 될 것같습
니다.                                                                                                     .


+

1904년과 1905년에서 다루지 못해 아쉬운 몇 가지 이야기가 있습니다. 우선 첫번째
는 일본의 무정부주의자 고토쿠 슈스이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일본 안에서 전쟁에
반대하며,  '부자들을 위해 가난한 농부의 아들들이 대신 나가서 죽을 이유는 없다'
고 높은 수위의 발언을 하고 다닙니다. '만일 평화를 위하는 게 나라의 적이 되는일
이라면, 나는 기꺼이 나라의 적이 되겠다'라는 <뽀대나는> 말도 하였지요.
멋지죠.

(옛날에 그렸던 고토쿠 슈스이 얼굴입니다.) 이렇게 말하고 다닌 대가로, 그는
국 사형당합니다. 천황을 암살하려는 음모를 꾸몄다나요 - 증거는 없지만. 아직도
일본에서는 이 대역사건 재심도 안 이루어지고 있다니,   고토쿠 슈스이의 사상이
아직까지도 일본에서는 눈엣가시인 걸까요.                                                 .



+


또 하나는 1905년 러시아 혁명입니다. 이건 전쟁 중에 터진 일인데, 유명한 피의
일요일
에 뒤이은 일련의 사건사고에 의해 벌어진 큰 사건입니다. 차르 니콜라이
2세가 조금만 덜 멍청했으면 1905년 러시아 혁명도 안 났을지모르고, 또 여기서
나름 선방하고 1917년 혁명까지는 안 갔을지도 모르죠.  그러나 니콜라이 2세는
고집만 세 가지고, 눈꼽만큼의 양보도 안하려다가.... 결국 모든 걸 다 잃습니다.
 앞부분만 보면, MB 생각나죠?                                                                . 

 

(역시 옛날에 그려논 니콜라이 2세입니다.) 혁명은 아이콘을 가지게 마련이죠. 1905년
혁명은 <전함 뽀쬼낀>이란 아이콘을 가지고있습니다. 에이젠쉬쩨인의 영화로 더 유명
해진 뽀쬼낀(포템킨)호. 영화 마지막에 쇼스타코비치 교향곡5번이 나오는 걸로 많이들
기억하시던데,원래는 무성영화라서 딱 그걸 염두에 두고 만들어진건 아니지요. 그리고
영화 끝에서는 다른 배들의 눈물겨운 연대 덕분에 뽀쬼낀호가 포위망을 뚫고 순항하는
걸로 되어있지만, 실제로는 나중에 붙잡힌다고합니다. 감동적인 사건은 현실에서는 참
드문 것 같습니다.                                                                                          .


by 김태 | 2008/11/19 10:38 | 연대기 | 트랙백 | 핑백(1) | 덧글(22)

1904년 - 러일전쟁이 터지다


 

제가 바라는 것은 한국이 수퍼 파워가 되어 다른 나라들을 복속
시키는 것이 아니라, 동북아가 평화롭게 서로를 이해하며 잘 지
내는 건데요 - 그게 더 어려운 일일까요?
                             .




한국사람으로선 받아들이기 쉽지않은 일일텐데, 일본에선 요즘
러일전쟁을 나쁘게 보지 않는 것 같습니다. 당시에는 더 했겠지
요. 일본의 승리를 기뻐한건 일본군국주의자들만이 아니었습니
다.
<나는 고양이다>에서는 동해 해전의 승리를 기리는 나쓰메
소세끼
의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이제 백인이 황인을 우습게보
지 못할 것'이라며 손문은 통쾌해했다나요.심지어 <시일야방성
대곡>으로 유명한 조선의 지식인 장지연마저 일본의 승리를 기
뻐하였습니다. 전쟁의 명분에 솔깃한 것이겠지요.                 .



장지연에 대한 글은 :  http://2kim.idomin.com/156


*


그러나 바로 그 명분이 얼마나 많은 희생을 요구했던 것일까요?


일본에서는 인정하기 즐겁지 않겠지만 말입니다. (1)1904년 뤼순
전투에서 노기 마레스께돌격을 명령합니다.  러시아군은 기관
으로 응수합니다.  5만7천명의 일본청년이 죽거나 다쳤습니다.
윗사람이 관성처럼 내린 명령에, 아랫사람 수만명 수십만명이 죽
거나 다치는 비극. 1차대전 솜전투의 비극은 이미 '러일전쟁'에서
예고되었던 것입니다.
  (2) 이 전후로 노기의 두 아들도 전사하였
습니다.(3) 전쟁이 끝나고 몇년이 지난 후 노기도 부인과 함께 동
반자살합니다.  (4) 그러나 무엇보다도 큰 희생은 조선 사람의 희
생일 겁니다.  1905년부터 조선은 주권을 잃게 되니까요.          .


노기가 천황을 따라 죽은후에,일본에서는 군신으로 모셨다고 합니다.
일본에서만 모신 것이 아니라 조선땅 한복판에까지 그 신사를 세워놨
다고 합니다.                    -  남산에 있던 '노기신사'에 대한 글은 :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0235950



과연 이런 희생이 얻은 결과는 무엇일까요? 중일전쟁과 태평양
전쟁, 한국전쟁으로 이어지는 20세기 동북아시아의 무시무시한
역사를 생각해봅니다. 평화를 위한 전쟁이라는 말은, 과연 실현
가능한 것일까요?                                                           .




창비주간논평에 보낸 만화 :
1904년 :
http://weekly.changbi.com/blog_post_280.aspx
1905년 : http://weekly.changbi.com/blog_post_283.aspx

 

by 김태 | 2008/08/31 15:31 | 연대기 | 트랙백 | 핑백(1) | 덧글(6)

1903년 - Teddy Bear의 출현



1903년은 곰인형 테디베어가 처음 출시된 해입니다.


테디에 대해 다루고 싶었습니다.   -  테디는 미국내
에서 인망이 있는 대통령이었지만, 국외로는 미국의
제국주의를 대표하는 사람이었습니다. '테디베어'의
일화처럼 미국안에선 곰도 함부로 죽이지 않았지만,
나라 밖에서는 강대국의 식민지가 되는 것이 약소국
사람들의 행복이라고 서슴지 않고 떠들었습니다.    .



*


테디는 미국 대통령 시어도어 루스벨트의 애칭입니다.
미국 내에서는 인기많은 대통령이었다고 합니다. 다음
은 그의 반생(半生)을 다룬 1910년의 만평입니다.
      .



카우보이, 역사가(수십권의 책을 남긴 저술가였습니다),
경찰(뉴욕시 경찰서장이었대요),  해군,  의용 기병대 ...

뉴욕 주지사, 부통령, 또 대통령(맥킨리 대통령이 죽자 승
계했습니다.1904년에 당선되어 연임합니다), 평화주의자(
이건 논란의 여지가 많은데, 암튼 포츠머스회담을 주선한
 공으로 노벨평화상을 받았다나요)- 그리고 
전천후 사냥꾼.



무엇보다도 그가 인기를 모았던 것은...

대기업의 횡포에 맞서 시민을 보호하는모습을 보여줬으니까요.
파업때에는 군대를 투입하겠다고 윽박질렀는데  노동자한테 겁
준게 아니라 기업주를 협박했다는 겁니다 - 협상에 성실하게 응
하지 않으면, 군대를 보내 사업장(탄광)을 접수하겠다고요.    .
( 쥐박이친구라는 기륭전자 사장이랑 기독교도로 위장한 이랜드
사장 양반들이- 이 이야기를 보면 뭐라고 할지 참 궁금합니다. )




사냥을 나갔다가 사로 잡은 곰을 살려준 이야기는 워낙
유명하니까 생략하겠습니다.  이것이 1902년에 신문을
타면서 미담(美談)으로 널리 퍼졌고,
이듬해 1903년에
테디의 이름을 붙인 곰인형이 출시됩니다('테디베어').



*


그러나 그는 국외문제에 있어서, 확고한 '제국주의자'였
습니다  - 미국이 제국의 길로 확실히 들어선 것은 그가
대통령을 지내면서였다지요.   애초에, 테디가 유명해진
것이  그가 '의용군'을 만들어 쿠바에 개입하면서부터였
습니다.
파나마문제에 개입하여 전쟁을 일으켰고 파나마
운하를 차지하여 미국의 이익을 도모했습니다.           .

필리핀 전쟁을 치른 것도 그가 부통령일 때의 일입니다.
http://kimtae.egloos.com/1911224 (글)
http://weekly.changbi.com/blog_post_273.aspx (만화)


테디의 외교정책을 일컬어 <큰 몽둥이Big Stick정책>이라고
합니다.  유식한 테디는 아프리카 속담을 인용해서 이렇게 말
했다죠 :<조용조용히 이야기하되, 큰 몽둥이를 들고있으라.>


다  음  은     당  시  의     만  평  입  니  다    :



*


특히 한반도 문제에 대해 - 그는 결정적인 역할을 합니다.
일본에 지배되는 것이, 한국인들을 위해서도 행복한 일이
라고 딱 잘라 말하고는
,공사를 철수시키고 한국을 일본한
테 넘겨버립니다. 고종이 마지막으로 밀던 카드가 민중봉
기가 아닌 '한미동맹'수립이었기때문에
이건 한국의 사망
선고나 다름없었을 겁니다.                                       .



*

bibliography :
여러 책들이 있습니다만

루스벨트외교정책에 대해
잘 정리해 놓은 책입니다.
<미국의 동아시아 개입의 역사적
원형과 20세기초 한미관계 연구>
김기정  |  문학과지성사  |  2003


*


아무튼 그래서 그 결과가
 1905년의 가츠라-태프트 협약과 을사조약입니다.

http://weekly.changbi.com/blog_post_283.aspx (만화)


*

사족

고종정권의 마지막 카드는 한미동맹이었던 것 같습니다.
민중봉기는 왜 고종의 선택지에 올라있지않았던걸까요?

이런 사실들이 고종 정권의 성격에 대해 뭔가 시사하는 바가
있다는 생각도 합니다만, 여기서는 다루지 않겠습니다. 괜히
쓸데없는 논쟁이 시작할 것 같아서, 나중에 모아서 이야기하
지요. 아무튼 테디는 곰은 살려주고 한국 사람은 죽으나사나
신경쓸 일이 아니라고 생각했지요. -한국 사람이 곰(웅녀)의
후손이라는 신화를 몰라서 였을까요?
                             .


by 김태 | 2008/08/31 14:43 | 연대기 | 트랙백 | 핑백(1) | 덧글(7)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