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이글루스 | 로그인  


태그 : 한나치당

2주만에 한국뉴스를 보니 똑같군요



똑같네요. 정도만 더 심해지네요. 명박이가 입은 내상도 더 심해져 복구가
불가능하겠네요. 그 부역자들도 마찬가지고. (명박 정권이 끝난 다음에 그
부역자들의 공민권을 누가 인정해주겠어요? 시민적 삶은 이미 사망선고를
받은 거죠. 쯧쯧..반짝 떠보려다가 완전히 골로 가는 듣보들 많군요.) 사실
명박과 그 부역자들의 지옥행은 제가 관심 가질 주제는 아니고요, 뭐 사필
귀정이 되겠지요. 다만 걱정되는 건, 한국 사회도 나날이 내상이 심해지고
있는데, 그게 어떻게 될지 모르겠네요. 명박정권이 끝나고 나도 그게 치유
되지않을지도 모르죠. 시민들의 정치혐오라는 어두운 그늘에 숨어 한줌의
모리배들이 사회를 말아먹고, 그 와중에 사회적 갈등은 풀리지 않아, 만인
의 만인에 대한 테러와 일상적인 치안부재가 생활이 될지도 모르죠...하필
이면 명박이처럼 하찮은 인간 때문에. 아무튼 그렇게 되기 전에 명박과 부
역자들이 빨리 밥숟갈을 놨으면 하는 바람은, 저만의 것은 아닐 겁니다....


아이고, 넋두리가 길었습니다. 오랜만에 뉴스를 보다가 상황을 깔~끔하게
정리해주는 댓글이 있어서, 캡처했어요. 여기까지와서 이짓을 하고있다니
속상하지만, 이분의 정리센스가 워낙 좋아서 그럭저럭 만족입니다.        .


뭐 금방 지나가겠죠. 문정현 신부님 인터뷰가 오마이뉴스에 실려서 읽었는
데, 마음에 와닿는 부분이 있어서, 그것도 캡처했습니다. 기사 제목부터 좋
네요. "유신 때도 우리가 못 이길 줄 알았어. 그런데 때가 되니까 그날이 오
더라고." 원문은 이곳을 클릭                                                            .


--------------------------


이곳에 슬슬 적응이 됩니다. 뭐 얼마 안 있으면 서울에 돌아가겠지만요. 여기 소식도 종종 올릴게요.



by 김태 | 2009/07/21 05:44 | 글그림 | 트랙백(1) | 덧글(4)

한예종 사태의 해결에 어떤 식으로든 참여합시다.



지금의 한예종 사태는,
나치가 바우하우스를 폐교시킨 것과 비슷하다는 지적
나왔습니다. 제 생각에도 그렇습니다. 원래부터, 지금 이명박 정권의 미디어 정
책이, 바이마르 말기 나치의 그것과 흡사하다고 나는 생각해왔으니까요.        .

hdic.kr이란 역사사전 사이트에서 가져왔습니다. 오, 역사에 이름을
남기셨군요, 우리 유인촌 장관 각하! 유취만년이란 말을 아시려나.

나는 아르코 미술관이 어떤 식으로 유인촌씨를 등에 업은 세력들에게 털렸는지,
곁에서 지켜보았습니다. 그러나 미술계가 나서서 싸우지 않았기 때문에, 그저 당
할 수밖에 없었지요. 또 나는 합창단이 어떤 식으로 유인촌씨 일당에게 당했는지
를 먼발치에서 목격하였습니다. 그러나 음악계가 나서지 않았고, 싸움은 계속 되
고있습니다. 이번에는 한예종입니다. 한예종은 쉽게 먹지못할 겁니다. 아마 유인
촌씨와 그 일당은, 한예종을 우파 진영으로 가져가기 보다는, 폐교시키는 수순으
로 갈 것 같습니다. 왜냐하면, 한예종을 삼켜 봤자 그쪽에는 이런 예술 학교를 맡
을 사람이 없으니까요. 아시다시피 X듣보 선생(아이쿠, 고소당하겠군요)이 앞잡
이 노릇을 하고 있습니다. X씨보다 조금이나마 수준높은 문화계 인력을 구할 수
는 없었을 테지요. 하기야 지금와서 이명박정권의 부역자 노릇을 앞장서서 할 사
람이 어딨겠어요. 레임덕이 내일모렌데... 당장 8월에 방문진 이사 하겠다는 X모
씨 같은 분 빼면 말이에요 ( 그런데 그 자리가 신청하면 다 시켜주는 자리인가요?
무슨 자격으로 X선생은 자기가 MBC를 개혁하겠다고 계속 글을 쓰고 있는 건지.
MBC에서 명예훼손 소송같은거 걸면 어떻게 될까요? 궁금해집니다). 그러다보니
 상황이 가관입니다. 보나마나 더러운 도그 파이팅, 그리고 진흙탕 싸움이 될 것입
니다. 하여 많은 문화예술인이 발을 빼고 지켜만 보지 않을까 걱정이네요. 그러나
그러지 마세요. 함께 뛰어들어 해결합시다. 더럽지만 피와 진흙을 묻혀 가며 싸워
야 합니다. 그래야 완장질하는 사람이 문화예술판에서 다시는 나타나지 않습니다.
 지금이 히틀러 시대입니까, 스딸린 시대입니까,
박정희 시댑니까?  더는 안됩니다.

'한겨레ESC'에 실린 그림입니다. 그림을 클릭하면 커집니다. 오른쪽 구석에서 눈에 확 띠는
 'X모씨' 를 찾아보세요. '듣X'란 말만 나오면 흥분하시던데, 한겨레 신문도 고소할까요? 끙.
그나저나 한나라당은 왜 저 친구를 미디어위원회에도 넣어주고 뒤를 봐주고 있는 건지요?


문화예술지못미 프로젝트를 고재열 기자님이 제안했습니다. 어떤 방식으로든 참
여하고 싶습니다. 물론 당장은 원고 밀린 것이 너무 많아서, 만화 참여는 몇주 지
나서야 가능하겠지만, 꾸준히 관심을 가지고 링크/트랙백을 걸고자 합니다.      .


by 김태 | 2009/06/07 22:21 | 글그림 | 트랙백(2) | 덧글(21)

한나라당 쇄신이란 말에 속을 뻔 했습니다. 쇄신은 개뿔...



아휴, 정치 얘기 포스팅은 한동안 자제하려고 했는데
퍼즐 조각을 맞추다보니 끔찍한 그림이 나와요... 쩝.


뉴스보다 열받는군요. "소장파, 한나라당 쇄신요구 봇물"이라기에

'이놈들이 어인 일인가'하고 들여다 봤더니, 대략 쇄신을 핑계대고
박희태 등등을 잘라낸다음, 빈 자리에 이 사람(?)을 갖다앉힐 계획
인 것 같습니다. [대략 여기에 모인 뉴스들을 보세요]                .

이 그림은 10분만에 만들었네요. 이것참.

문제는 애초에 '쇄신' 요구가, "재보선 참패" 이후에 반성은 안하고
깐죽대다가 "노대통령 서거" 이후에 여론이 안 좋아진 상황에서 나
온건데 즉 "민심이 이반했으니 반성하라"는 요구와 "무리한 수사로
인한 서거에 대해 책임지라"는 요구에 대한 대답이어야 할 텐데 이
런 식으로 답한다는 거군요. 미친 거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자폭! .

아, 이건 제가 만든 그림은 아닙니다. 누가 구해다줘서.


아니나다를까, 이 양반이 '나는 억울하다'는 글을 자기 홈피에 올리

기 시작한다는데, 정말이지 가지가지 합니다. 이 기회에 정치재개?

이건 거의 뭐...... "너 이 자식, <앞으로> 강도짓 하지 마!" 그랬더니,
"<뒤로> 강도짓하면 되지 않나, 머 그렇게 생각해고 있습니다" 수준.


+


아무튼 이런 작자들이 '민주당은 노대통령의 서거를 정략적으로 이용
하지 말라'고 떠들어대고 있다니, 기가 찹니다. 한나라당이란 이름조
차 아깝습니다. 정말 누구 말 마따나 '한나치당'이라고 부르도록하죠.


----------------------


천신일 영장 기각도...  이게 웬 코미디입니까. 둘 중의 하나겠지요. 1. 검찰이
천신일에 대해서는 수사를 건성으로 했다. 그게 아니라면 2. 애초에 박연차건
은 영장이 나올만한 사건이 아니었다. -둘 중 어느쪽이라도 검찰은 망한 겁니
다. 제정신 박힌 사람이라면 이제 누가, 검찰 중수부를 사람으로 보겠습니까.

1.의 경우라면, 봐주기 수사라는 비난을 면치 못할 것이고, 2.의 경우라면...생
각하기도 싫네요. 정말 사람도 아닙니다. 사람도 아닙니다.                        .





by 김태 | 2009/06/03 07:37 | 글그림 | 트랙백 | 핑백(1) | 덧글(20)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