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이글루스 | 로그인  


태그 : 한국전쟁

바시르와 <죽음의 춤>, 그리고...



<바시르와 왈츠를> 드디어 봤습니다. 결혼식 때문에 미루다가, 오늘이 마지막

상영인 것같아 급하게 보고 왔습니다. 놀랐습니다. 그림이 뛰어나 놀랐고 연출
이 뛰어나 놀랐습니다. 그러나 무엇보다 놀란 건 삽입된 노래 때문이었습니다.


공식사이트서 퍼왔습니다. http://waltzwithbashir.com/

+

영화 전반부는 어두운 톤으로 진행됩니다. 목판화같은 검은 윤곽선이 화면을 짓
누릅니다. 그러다가 "나는 베이루트에 폭격했네!"라는 노래와 함께, 화면이 밝아
집니다. 선명한 색상이 눈을 공격합니다. 이 노래가 특히 기억에 남는 건 전쟁의
끔찍한 살육을 마치 즐거운 뮤직 비디오처럼 보여주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영화
가 끝나고 올라가는 크레딧에 원곡이 나오더군요. 영미 노래인 것 같고 제목은 :



" I Bombed Korea "

아이고 세상에.


+

원곡의 정보를 찾아봤는데 위키에는 없네요. 영화를 근거로 생각하자면 아마 한

반도에 폭격했던 미군의 PTSD을 내용으로 하는 것 같습니다. 갑자기 네이팜 탄
에 대한 누군가의 글(아마 스벤 린드크비스트였을 겁니다)이 생각났지요 - 몸에
불이 붙은 희생자는 마치 춤을 추는 것처럼 몸을 뒤튼다고. 영화 속 전쟁피해자,
특히 학살에 희생된 팔레스타인 사람들과, 한국 전쟁의 민간인 희생자가 갑자기
겹쳐보이는 순간이었습니다.                                                                   .

+
+
+

그 짜다는 '로튼 토마토'에서 96점을 줬군요. 그러나 막상 레바논은 어떨까요?

레바논 사람들은 저 영화를 불편하게 느끼리라 생각했습니다. 아니나다를까, 레
바논에서는 정식 상영이 안 되었다는군요. 위키의 관련 항목입니다 :              .

http://en.wikipedia.org/wiki/Waltz_with_Bashir#Lebanon_screening

어려운 문제인 것 같습니다. 그래도 이스라엘에 이런 감독이 있다는 사실에 아직
희망은 있다고 생각합니다. 비록 이번 선거가 믿고 싶지 않은 결과로 끝났지만...



by 김태 | 2009/02/16 04:14 | 글그림 | 트랙백(1) | 덧글(10)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