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이글루스 | 로그인  


태그 : 평화시위

1906년 - 핀란드 여성 참정권 쟁취



창비에 연재하는 20세기 연대기 작업입니다. 1906년 편은
반응이 다소 좋았습니다. ^^
http://weekly.changbi.com



여성 참정권 운동에 대해 다루고 싶었습니다. 20세기 초반에 대해
이야기할 때 제국주의/서세동점 등의 주제에 밀려 자주 안다뤄지
는 주제이지만, 중요한 사안이라고 생각합니다.                       .





사실 참정권과 같은 권리는,거저 주어진 거라 생각하게 됩니다. 물
론 천부인권이라는 개념에 비추어 본다면, 그냥 주어진 게 맞긴 맞
죠. 그러나 그 거저 주어진 권리를 빼앗기지 않고 지켜내려면,혹은
되찾아오려면, 죽기살기로 싸워야 한다는것을 우리는 종종봅니다.
19세기의 차티스트 운동이 그랬고, 20세기 초반의 여성참정권운동
이 또 그랬습니다.                                                               .


영국에서 '과격한 낙선운동'은 여러 가지로 전개되었습니다.그중에
만화에 그린 것처럼 종을 흔들어 연설을 방해하는 것도 있었다는데
그 타겟이 된 것이, 젊은 윈스턴 처칠이었습니다 (1915년 편에 다시
등장합니다).                                                                       .

한편 정부의 강제급식은 rape에 비유되었다고 합니다. 여러 가지로
그런 연상을 피할 수 없더군요. 상당히 섬찟합니다.  물론 실제로 건
강에도 매우 좋지 않았다고 합니다.                                         .

만화 가운데 '배운 녀자의 파워'라는 것은, 촛불시위 때의 기억으로
그린 대사입니다. 저때가 한창 명박 산성 쌓고 난리였을 때였지요..




정권이 과격한 시위에 의해 궁지에 몰리면 언제나 "평화시위는 보장
하겠다"고 말합니다. 그러나 실제로 평화시위를 한다고 해도 잡아넣
기는 매한가지입니다, 정권의 급소를 건드리는 이야기를 하면. 이것
이 20세기를 통해 우리가 '몸'으로 얻은 상식입니다 - 앞으로 어떻게
해야 좋을까요? 솔직히 잘 모르겠습니다. 물리력으로 공권력을 이길
수 있을까요? 설령 그렇더라도 그게 정당한 일일까요? 어렵네요.....


+

못다한 이야기 :  여성 참정권 운동은 사실 이 만화에 그린 것보다 더욱
과격한 양상으로 전개되기도 합니다.1913년 활동가 에밀리 데이비슨은
더비 경마의 트랙에 뛰어들어 왕이 소유한 말에 치어 사망합니다.      .


가해를 하기도 합니다. 1914년 메리 리차드슨은 벨라스케스의 이 유명한
Venus 그림을 난도질합니다, 아이고.(그리고 정확한 결과를 확인하지는
못했지만, 남성을 습격하여 치명적인 상처를 입힌 일도 있더군요. 허걱!)

http://www.hastingspress.co.uk/history/mary.htm
엄청난 반달리즘이긴 합니다. ㅎㄷㄷ...


과격한 운동방식이고, 동의를 이끌어내기 어려운 방식이기도 합니다. 오
늘날 저런 짓을 했다가는 배후에 알 카에다가 있다는 말을 듣고 말겠죠..
그러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성 참정권이라는 저들의 주장은 오늘날에는
상식이 되었습니다.   "문제제기하는 방식이 잘못됐으니 주장을 들어주지
 않겠다"는 말이 자주 들리는 요즘. 생각해 볼 문제가 아닐 수 없습니다.   .




+

사실 1906년에 다루지 못한 아쉬운 사건은, 벨기에에 유니언 미니에르社가
설립된 일입니다. 이 회사는 마치 동양척식주식회사처럼, 콩고를 수탈하는
일에 이용되었다고 알려져있습니다.벨기에가 콩고에서 저지른 제국주의적
만행은, 우리에게는 덜 익숙해서 그렇지, 엄청 무지막지했다고 합니다.  그
래서 벨기에령 콩고를 다녀온 '땡땡'의 이야기는,  훗날 소송에 걸리기까지
했다고 합니다. 물론 에르주의 만화 '땡땡'은 제국주의와는 거리가 있지만,
벨기에가 콩고에 한짓을 잊지 못하는 독자의 눈이라면,콩고에 간 벨기에청
년의 일거수일투족이 신경쓰일 수밖에 없지요.                                    .


소송에 관련된 기록은
http://en.wikipedia.org/wiki/Tintin_in_the_Congo#Controversy


유니언 미니에르社의 간섭은 콩고가 독립한 이후에도 계속되었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수상 루뭄바의 암살에 관여한 병사들의 통장에 들어간 돈이 다름
아닌 이 회사에서 나왔다나요. 그래도 콩고보다는 한국 상황이 났다고 생각
합니다. 비록 뉴라이트 같은 양반들이 계속 행세하고 다니기는 할지언정.  .




by 김태 | 2008/12/01 08:00 | 연대기 | 트랙백 | 덧글(18)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