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이글루스 | 로그인  


태그 : 카리브디스

카리브디스인가 스킬라인가? 선택에 대하여, 또...



에라스뮈스와 친구들 - 7월31일자 한겨레에 실린 글입니다. 

(글의 전문은 다음 링크를 클릭)

이글에서 두 개의 라틴어격언을 소개합니다.

1. 
..우선 최악의 결과를 피하기 위해 차악을 선택하는 경우. 이럴 때 서양의 옛 지식인들은 “카리브디스를 피하여 스킬라에게 잡히다”(에비타타 카리브디 인 스킬람 인키디, evitata Charybdi in Scyllam incidi)라고 말했대요. 카리브디스와 스킬라는 둘 다 오디세우스의 모험 이야기에 나오는 괴물입니다. 스킬라는 한번에 여섯명의 뱃사람을 낚아채 잡아먹는 반면, 카리브디스는 소용돌이를 일으켜 모든 사람을 삼켜버린대요. 오디세우스는 고민 끝에 카리브디스를 피하여 스킬라에 가까이 배를 몰아갔다죠. 그의 판단으론 “여섯명을 잃는 것이 모두를 잃는 것보다 낫기 때문”이었어요. 예를 들어, “병마의 카리브디스를 피하는 대신 손실의 스킬라에 빠지는 것이 낫다”고 에라스뮈스는 말합니다. “재산과 생명 가운데 어느 하나만을 골라야 한다면, …(복구할 수 있는) 재산을 포기하는 쪽이 올바른 선택”이라나요.

2. 
..반면 나쁜 결과를 피하려다 오히려 최악의 선택을 하는 경우도 있어요. “연기를 피하려다 불 속에 떨어지다”(푸뭄 푸기엔스 인 이그넴 인키디, fumum fugiens in ignem incidi)라는 말이 있대요..


그리고 동양의 격언도 언급합니다.

선택은 어렵습니다. 누구는 스킬라를 택해 손실을 줄이겠지만, 누구는 불구덩이에 빠져 고생하겠죠. 다만 선택을 해버린 이후에도 결과는 달라질 수 있습니다. 옛 동양의 지혜에 따르면, 설령 마구간에서 말이 달아난대도 그건 좋은 일이 될 수도 있어요.(새옹지마, 塞翁之馬) 무릇 세상일이란 ‘화가 복이 되기도 하니까요’.(전화위복, 轉禍爲福) 어쩌면 좋은 선택이냐 나쁜 선택이냐를 결정하는 건 선택의 순간이 아니라 선택 이후의 행동일지도 몰라요.



끝으로 마지막단락에서 728재보선에 대해 언급합니다...
뒷이야기... 트위터에 올린 글 두 단락으로 대체하겠습니다.

뭐 앞으로 어떻게 하느냐가 중요할 것 같긴한데, 
막상 어떻게 될지는 전혀 모르겠습니다. 
일단 저는.. 만화부터 마감해야하겠죠. :)



by 김태 | 2010/08/01 04:36 | 고전어 | 트랙백(1) | 덧글(16)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