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이글루스 | 로그인  


태그 : 장염

지난 주 한참 아플때 해먹던 음식


사과오트밀.
보기엔 좀 그렇고 그렇지만, 제법 맛있답니다.
조금 묽게 만들면 거의 정확히 '거버이유식' 맛이 납니다.
이유식 만들어서 팔아볼까 생각도 했습니다.

(어떻게 찍어봐도 예쁘지는 않아서 완성 사진은 생략합니다.)
이유식을 그릇에 담아보신 분은, 무엇이 어떻게
안 예쁘다는 것인지 잘 아실 겁니다. 좀 거시기하죠... OTL


"이제 와 새삼 이 나이에"
   왜 이런 이유식스러운 것을 만들어 먹느냐
하면,

지난 주 지지난 주에 몸이 아파 고생했습니다.
위경련 & 신경성위염과민성대장증상입니다.

단행본 마감 때는 원래 늘 그래왔습니다. 마감 스트레스!

어쩔 수는 없다지만 더 아프긴 싫으니까 속에 무리가 없는 음식을 먹어야했죠.
이틀-사흘 정도는 종류별로을 사먹었는데 그것도 곧 지치더군요(비싸기도 워낙 비싸고요).




(1) 우선 사과를 갑니다. 핸드믹서에 사과 하나를 통째로 갈았습니다. 물론 씨는 빼줘야합니다.



(2) 간 사과를 냄비에 넣고 (아주 약간만 물을 넣고) 끓입니다.
냉장고에 있던 애플민트도 넣어봤습니다.



(3) 끓기 시작하면 오트밀을 넣습니다. 35g 한봉지를 넣고
물을 약간 넣고요(취향에 따라 다릅니다. 물 1/4잔에서 1/3잔 정도가
좋더군요. 사과의 종류와 사과의 크기에 따라서도 다릅니다)

계피가루를 넣고... 중불로 줄입니다.
저는 계피향을 좋아해 거의 한숟가락을 넣었는데, 조금만 넣어도 충분하겠더라고요.


여기서부터 보기엔 좀 안좋습니다. 맛은 좋습니다만.


(4) 뽀골뽀골뽀골~ 3분 끓이면 맛있는 사과오트밀이 됩니다. 보기엔 영 아니지만
생각보다는 상당히 맛이 있습니다. 무엇보다도 '초건강식'입니다.

          어떤 레시피에는 마지막에 우유를 살짝 넣으라고 되어있지만, 저는
          위와 장 상태가 워낙 안좋아서, 우유를 넣지 않았습니다. 안 넣어도
          먹을만합니다.^^


지금은 속이 거의 다 나아서 도 잘 먹고 어제부터는 도 먹습니다.
이제 커피도 마음놓고 마실 수 있도록 노력해야겠습니다.
뭐 이번 단행본이 끝나면 어차피 다 낫겠지만요...^^


by 김태 | 2010/02/17 01:49 | 인간사 | 트랙백 | 덧글(6)

2010년 초, 책 나오는 일정입니다. (빵굽는 시간표 같군요 6^^;)


이전 글, < 십자군 3권 시행착오 (3) >에 대한 답글에서
호세무링요님께서 "내년 출간계획이 어떻게 되는지" 궁금해하셔서,
저도 궁금해졌습니다. 여기 간단히 정리해보려고 합니다.

독자님의 입장에서, 일정이 뭐 이러냐, 라며 꾸지람하실까 두렵습니다만,
매도 먼저 맞는 것이 낫고, 자수하여 광명찾자는 말도 있고, 그래서
이런 상황입니다, 라고 먼저 알려드리려고 합니다.

바로 십자군3권부터 나옵니다...라고 하면 좋겠지만 T_T

우선 연초에는, 고대 중국에 관한 책을 냅니다.
아시다시피 저는 십자군 작업을 하기 전,
장정일 선생님의 <삼국지>에 일러스트를 그려 데뷔를 했습니다.

그때 한나라에 관한 자료를 모으다보니 큰 책장으로 하나가 넘었습니다.
또 그전부터 읽고 있던 <한서열전>이 꽤 재미있어서, 작업을 구상했습니다.
말하자면, 구상은 십자군보다 먼저 이루어진 책이지요.
그러나 십자군 작업을 하느라 시간이 지나고(중간에 이런저런 일로 늦어졌지만요)
또 대학원에 진학하면서, 세월아 네월아가 됐습니다. 더는 미룰 수 없어서 책을 냅니다.

스타일을 완전히 다르게 해보려고 합니다. 별도의 글을 써볼게요.


그리고 십자군인데요,



십자군 1,2권 개정판과 3권을 냅니다. 진행해놓은 작업도 제법 있고요.
십자군에 관해, 공개하긴 어렵지만, 이래저래 복잡한 사연이 많았습니다.
개정판에 자료로 쓰려고 유럽에서 도판을 몇 박스 구해왔습니다.

그림에 아쉬운 부분도 많았는데 - 그 부분도 손 좀 보고 싶습니다.



십자군과 중국 고대사, 이 두 작업이 앞으로 2-3년 정도
제 만화가로서의 삶에 두 기둥이 될 것 같습니다.

진왕 정입니다. 훗날의 진시황입니다. 늘어뜨린 줄이 일곱가닥인 것은 아직
황제가 되기 전이라 그렇습니다. 황제가 되면 열두줄 면류관을 쓰게 됩니다.


2009년 상반기에 책이 4-5권 나왔던 걸 생각하면, 불가능한 일정은 아닙니다.
이전부터 작업해놓은 것도 많이 있고 그러니까요.
다만 자기관리를 잘 해야겠지요(그게 쉽지 않아서요, 흑흑).

르네상스미술이야기와 20세기 연대기 등,
작업해놓은 것을 묶어 책을 만들 일들도 내년에 많습니다.
아프지 않도록 컨디션 조절을 해야겠네요.
(당장 오늘아침부터 덜컥 장염이 되긴 했습니다만. 흑흑.)



by 김태 | 2009/11/19 11:46 | 십자군 | 트랙백 | 핑백(1) | 덧글(31)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