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이글루스 | 로그인  


태그 : 오뒷세우스

카리브디스인가 스킬라인가? 선택에 대하여, 또...



에라스뮈스와 친구들 - 7월31일자 한겨레에 실린 글입니다. 

(글의 전문은 다음 링크를 클릭)

이글에서 두 개의 라틴어격언을 소개합니다.

1. 
..우선 최악의 결과를 피하기 위해 차악을 선택하는 경우. 이럴 때 서양의 옛 지식인들은 “카리브디스를 피하여 스킬라에게 잡히다”(에비타타 카리브디 인 스킬람 인키디, evitata Charybdi in Scyllam incidi)라고 말했대요. 카리브디스와 스킬라는 둘 다 오디세우스의 모험 이야기에 나오는 괴물입니다. 스킬라는 한번에 여섯명의 뱃사람을 낚아채 잡아먹는 반면, 카리브디스는 소용돌이를 일으켜 모든 사람을 삼켜버린대요. 오디세우스는 고민 끝에 카리브디스를 피하여 스킬라에 가까이 배를 몰아갔다죠. 그의 판단으론 “여섯명을 잃는 것이 모두를 잃는 것보다 낫기 때문”이었어요. 예를 들어, “병마의 카리브디스를 피하는 대신 손실의 스킬라에 빠지는 것이 낫다”고 에라스뮈스는 말합니다. “재산과 생명 가운데 어느 하나만을 골라야 한다면, …(복구할 수 있는) 재산을 포기하는 쪽이 올바른 선택”이라나요.

2. 
..반면 나쁜 결과를 피하려다 오히려 최악의 선택을 하는 경우도 있어요. “연기를 피하려다 불 속에 떨어지다”(푸뭄 푸기엔스 인 이그넴 인키디, fumum fugiens in ignem incidi)라는 말이 있대요..


그리고 동양의 격언도 언급합니다.

선택은 어렵습니다. 누구는 스킬라를 택해 손실을 줄이겠지만, 누구는 불구덩이에 빠져 고생하겠죠. 다만 선택을 해버린 이후에도 결과는 달라질 수 있습니다. 옛 동양의 지혜에 따르면, 설령 마구간에서 말이 달아난대도 그건 좋은 일이 될 수도 있어요.(새옹지마, 塞翁之馬) 무릇 세상일이란 ‘화가 복이 되기도 하니까요’.(전화위복, 轉禍爲福) 어쩌면 좋은 선택이냐 나쁜 선택이냐를 결정하는 건 선택의 순간이 아니라 선택 이후의 행동일지도 몰라요.



끝으로 마지막단락에서 728재보선에 대해 언급합니다...
뒷이야기... 트위터에 올린 글 두 단락으로 대체하겠습니다.

뭐 앞으로 어떻게 하느냐가 중요할 것 같긴한데, 
막상 어떻게 될지는 전혀 모르겠습니다. 
일단 저는.. 만화부터 마감해야하겠죠. :)



by 김태 | 2010/08/01 04:36 | 고전어 | 트랙백(1) | 덧글(16)

스폰지와 오뒷세우스의 공통점은? - 우리를 사로잡은 강력한 충동



빌 브라이슨의 <거의 모든 것의 역사>는 대중적인 과학 교양서이지요. 여기
생명에 관한 그의 생각이 눈길을 끕니다. 생명의 목적은 무엇일까요? 살아있
는 생명체는 왜 사는 걸까요? 그 의미는 뭐죠? - 빌 브라이슨에 따르면, 생명
그 자체가 목적이고, 살아있다는 것 그 자체가 충분한 의미라는 겁니다.     .

물론 이 말은 시시해보일 수도 있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자꾸 거창한 뭔가를
찾곤 합니다. 우리가 살아있는 의미에 대해서, 고상하고 거창한 해석을 덧붙
이고 싶어합니다.                                                                             .

353 인간으로서 우리는 생명에 어떤 의미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 우리는 미래에 대한 계획과 소망과 욕망을 가지고 있다. 우리는 우리에게 부여된 존재라는 스스로의 믿음을 끊임없이 이용하고 싶어한다.

그러나 생명은 정말 그런 걸까요? 빌 브라이슨은 가장 간단해 보이는 생명체
를 예로 들어, 생명 그 자체에 대해 숙고합니다. 위의 글에 바로 이어집니다 :

- 그렇지만 지의류에게 생명이란 무엇일까? 지의류가 존재하고 싶어하는 충동은 우리만큼 강하거나 어쩌면 더 강할 수도 있다. 만약 내가 숲속의 바위에 붙어서 수십 년을 지내야만 한다면 절망할 것이 분명하다. 그러나 지의류는 그렇지 않다. 거의 모든 생물들과 마찬가지로 이끼류는 자신의 존재를 이어가기 위해서 어떤 어려움도 이겨내고, 어떠한 모욕도 참아낸다. 간단히 말해서 생명은 그저 존재하고 싶어할 뿐이다.



더 간단한 생명체, 해면은 어떨까요? 살아남고자 하는 해면의 강렬한 욕구에
대해 들어보신 적 있나요? 저는 다음 대목을 읽다가 처음 알았습니다.        .

요즘 가장 유명한 해면(스폰지). 너무 좋아요.
> 여기 클릭하시면, 스폰지밥 게임으로 연결됩니다. <

399 해면을 체로 걸러서 세포들을 해체시킨 후에 다시 물 속에 던져 넣으면, 세포 조각들이 다시 모여들어서 스스로 다시 해면의 구조를 회복한다. 그런 일을 끊임없이 반복하더라도, 해면은 끈질기게 다시 모여든다. 인간은 물론 다른 모든 생명체와 마찬가지로 해면도 계속 존재하고 싶다는 충동에 압도되어 있기 때문이다.




이끼는 '어떤 어려움도 이겨내고 어떠한 모욕도 참아'냅니다.  해면은 '끈질기게
다시 모여'듭니다. 이것은 생명의 힘 때문입니다. 생명은 그 자체로 위대한 것입
니다. 거창한 업적이나 영원한 명성, 삐까번쩍한 공로가 없다고 하더라도.       .





오뒷세우스의 이야기로 돌아와 보죠.

아킬레우스의 엄마는 신. 아들에게 운명을 귀뜸해줍니다(천기누설!). 그는 두 가지
운명 가운데 하나를 선택할 수 있습니다 :  첫째, 오래오래 살지만 평범 듣보잡으로
남는 길. 둘째, 일찍 죽지만 영원한 명성을 얻는 길. 아킬레우스는 2번을 택합니다.
그리고 저승에서 왕노릇을 하게 되지요(여기에 대해서는 저번 글 참조).             .

오뒷세우스는? 그런거 없습니다. '어떤 어려움도 이겨내고 어떠한 모욕도 참아'
니다, 단지 살기 위해서. 살아서 고향땅에 돌아가기 위해서.  엉뚱한 곳으로 표류하
더라도 '끈질기게 다시' 귀향길에 나섭니다. 그 목적은 뭔가요? 단지 살아 돌아가겠
다는 거. 살아남는다는 거. 근데 그게 그렇게 중요합니다. 그 역시 생명이라는 충동
에 사로잡혀 있기 때문입니다. 이끼처럼, 해면처럼. 그리고 저 역시 그러합니다.   .




by 김태 | 2009/10/14 09:35 | 고전어 | 트랙백 | 덧글(6)

저승에서의 얄궂은 탄식 - 아킬레우스와 오뒷세우스



이전 글(클릭)에 이어씁니다. 역시 옛날이야기 읽듯 읽어주시면

감사^^. 삶과 죽음에 관한 글이라 주제가 좀 무거울지도 몰라요.

+

아킬레우스! 그는 탁월하고 용감하고 신분도 고귀하고 아름다웠고
기타 등등이었습니다. 어찌나 잘났는지, 여러 가지 잘난 점을 하나
하나 늘어놓기도 숨차네요, 아이고.                                      
.

희랍어로는 한 마디면 됩니다. 아킬레우스는 ‘아가토스(AGATHOS)’했다고 하면 돼요.
‘아가토스’라는 말이, 좀 골 때리는 말입니다. 잘났다, 착하다, 용감하다, 고귀하다,
집안이 잘 산다, 기타 등등입니다.  한국말로 '잘 나간다'라고 하는 말, 그 말 못지않게
넓은 뜻을 가지고 있습니다.   ( 니체가 이야기했던 이른바 <귀족의 도덕>이라는 개념
은, 이 단어를 염두에 두면 이해하기 더 좋겠지요. 재주 있고 힘센 놈이(agathos) 고귀
한 귀족이 되고(agathos) 그럼 도덕적으로도 좋은(agathos) 거라는 이야기겠죠. 오늘
날의 우리로선 적응이 잘 안되는데, 니체가 말하려고 했던 것도 그런 점일 겁니다.)   .

-
(이틀 후 다시 글을 읽어보니, 아가토스agathos로는 조금 약하군요. 그 최상급인 아리스토스aristos
정도는 되어야 아킬레우스에 맞을 것 같습니다.^^ 뜻은, 그냥
잘 나간다가 아니라, 몹시 잘났다, 몹시 강하다,
몹시 용감하다 등, '몹시'를 붙여주시면 됩니다.)



잘 생긴 아킬레우스 얼굴.
우표로도 나온 적 있대요.


아무튼 그런 아킬레우스도 죽었습니다. - 이승에는 커다란 명예를 남기고
 죽었습니다. 알렉산데르 대왕이 무지하게 질투할 정도로 큰 명예였습니다.


저승에 가서도 한 자리 합니다. 죽은 사람들 사이에서 왕 노릇을 한다네요.

알렉산데르대왕이 아킬레우스한테 제사를 드리는 그림이래요.
옛날 사람들의 '훌렁훌렁'도 오늘날 우리는 적응 안 되는군요.



그런데 시인 호메로스에 따르면, 그 위대한 저승의 왕 아킬레우스가, 다음과 같이 말하고 있다나요.

<   오뒷세이아 11권 489-491행   >
βουλοίμην κ᾽ ἐπάρουρος ἐὼν θητευέμεν ἄλλῳ,
ἀνδρὶ παρ᾽ ἀκλήρῳ, ᾧ μὴ βίοτος πολὺς εἴη,
ἢ πᾶσιν νεκύεσσι καταφθιμένοισιν ἀνάσσειν.

대충 이렇게 번역이 됩니다 :

-  모든 죽은 이들 사이에서 왕 노릇 하는 것보다는, 바라노니, (이승에서) 날품팔이
농사꾼이 되어 다른 양반 밑에서 (종살이)하는 게 차라리 나으리라. 비록 (날 부려먹
사람이) 땅도 없고 재산도 별로 없는 그런 (듣보잡)일지라도.                       .


그 잘난 아킬레우스마저도, “똥밭에 굴러도 이승이 좋다”고 하는 겁니다.
이승에서 웬 듣보잡 밑에 들어가 그 듣보잡만도 못한 삶을 살아갈지라도,
저승에서 두목 노릇 하는 것보다는 낫다고 하는군요.                        
.


+


호메로스의 이 구절에는 뭔가 뭉클한 것이 있습니다.   -  우리 모두 죽음을 피할 수
없는 운명이기 때문에 더욱 그러할 겁니다.   호메로스가 자주 쓰는 단어로, 인간을
브로토스(brotos)라고,  신을 암브로토스(ambrotos)나 아타나토스(athanatos)라고
 합니다. 브로토스는 우리말로 '죽어야 하는 자'라는 뜻이고, 암브로토스와 아타나토
스는 '죽지 않는 자'란 뜻이라네요.  (부정의 접두어 'a'가 붙은 겁니다. 현대 영어에
normal의 반대말이 ab-normal인 것처럼요.)                                                   .

인간은, 아무리 잘난 인간도, 결국 죽어야 할 운명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목숨은 더욱 귀하고 아름다운 것이 됩니다.
<일리아스>는 말하자면 남의 집안일 따위로(사랑과 전쟁!)
그런 귀한 목숨을 내던져가며 싸우는 이야기인 것이죠.  
.


창을 든 아킬레우스. 헥토르
를 공격하는 장면입니다.   .


+


근데 말이죠, 아킬레우스가 저승에서 이런 말을 하고 있는지 어떻게 알죠?
누가 듣고 왔나요? 호메로스에 따르면, 저승까지 내려가 이 이야기를 듣고
돌아와 이승에 말을 전한 사람이 있습니다. 그게바로 오뒷세우스라는군요.


오뒷세우스 우표. 이 예쁜 그림들은 다음 사이트에서 왔어요.
http://www.mlahanas.de/Greeks/Mythology/Achilles.html

+

아킬레우스와 오뒷세우스.

호메로스의 세계에서는 둘다 영웅이지만,
아킬레우스는 영광스러운 죽음을 택하는 잘난 인간이었고
오뒷세우스는 어찌 되었든 살아 돌아가겠다는 인간입니다.


살아 남는다는 것 - 그것이, 오뒷세우스의 가장 중요한 관심사
였다는 이야기를 앞으로 조금씩 적어 나가려고 합니다. 그리고
생명이라는 것, 그것은, 요즘 저의 관심사이기도 하거든요.   .


by 김태 | 2009/10/12 06:14 | 고전어 | 트랙백 | 핑백(1) | 덧글(2)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