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이글루스 | 로그인  


태그 : 석기시대

용역, '경찰의 비호를 받는 깡패' - <시사in>에 드디어 기사가.



사실 철거문제에 대해 아는 사람은 누구나 아는 이야기입니다만, 어느 매체도
기사화하지 않았던, 그래서 소문으로만 돌던 사실입니다. 검찰과 경찰은 늘상
부인했고, 많은 평범한 사람들은 모르고 있던(혹은 일부러 모르는 척 했던) 사
실입니다. 이것을 <시사in>에서 마침내 용기있게 기사로 쳤군요. 삼성의 광고
를 받지 않기 때문에, 이런 기사도 가능한 겁니다. (왜 삼성을 걸고 넘어지냐고
요? 기사 읽어보세요. 원래 10여년전부터 유~명했습니다. 삼성과 모 용역.....)



http://www.sisain.co.kr/news/articleView.html?idxno=3755



기사 중의 일부입니다 : '용산 참사에서 숨진 이상림씨(72)의 며느리 정연신씨
의 증언이다. “2008년 7월1일 아버님이 현수막을 달려고 사다리에올라갔는데
용역 깡패들이 사다리를 흔들고 급소를 잡아서 땅에 내동댕이쳤다.  아버님은
바닥에 쓰러져 맞고 옷도 다 찢겼다.  신고했지만 경찰이 오지 않아 도망가야
했다. 고소장을 냈더니 용역 깡패도 다음 날 맞고소를 했다.  그런데 아버님은
전치 3주가나오고 그 용역은 4주가 나왔다.  70대 노인이 30대 깡패들에게
히고 맞았는데 아버님한테 사전 구속영장이 떨어져 수배자가됐다.  형사들이
잡으러 왔다.”                                                                                   .

이 부분도 읽어보십시오 : 'ㅅ파 조직원이라는 사람에게 전화를 걸어 “용산 사
고가 커서 복잡하겠다”라고 물었다. ㅅ파의 한 행동대원이라는 그는 신경쓰지
않는다는 투다. “경찰 즈그들이 알아서 허겄지요. 그 정도는 됩니다”라고 그는
말했다.'                                                                                           .


2월 6일자 한겨레 만평입니다. 그런데 검경이 정권의 용역일 뿐만
아니라, 실로 건설자본과 조폭의 용역노릇까지 하게 되었군요! 부
끄럽습니다. 내 세금을 내어 저런 자들을 먹여살리고 있다는 것이.
(물론 대부분의 검찰과 경찰은 그러지 않으리라고 믿고싶습니다.)

소수의 정권지지자와 극소수의 순진한 사람(또는 무관심한 사람) 말고는 좀처
럼 믿지 않는 '대한민국' 검찰이 내일 오전 수사결과를 발표한답디다.  과연 뭐
라고 할까요?  또 검찰을 믿겠노라고 떠들어댈 작자들은 뭐라고 말할까요?  아
무튼 <시사in>의 용기에 박수를 보냅니다!! 다른 언론들도 소문만 무성하던 재
벌과 조폭의 유착,건설회사와 철거 깡패의 관계에 대해 파헤쳐주세요. 파이팅!


by 김태 | 2009/02/09 02:53 | 릴레이 | 트랙백(2) | 핑백(1) | 덧글(28)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