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이글루스 | 로그인  


태그 : 산자여따르라

5월, <우리가 몰랐던 아시아>를 다시 읽다가.



정문태 기자님이 <우리가 몰랐던 아시아> 책에 쓰셨던 글입니다 (60-61쪽) :



5월이여, 아시아의 십자가여

광주, 랑군 그리고 자카르타


"한국에서 '5월'이란 단어는 아주 특별한 어감을 지녔다. 마찬가지로 아시아 시민사회에서도 이 5월은 심상찮게 쓰인다. ..바꾸어 말하면, 이 5월은 한국에만 있지 않다는 뜻이다."

"1980년 5월이 광주 것이라면, 1984년 5월은 필리핀 몫이다. 그리고 1990년 랑군, 1992년 방콕, 1998년 자카르타처럼 아시아는 몫몫이 5월을 불렀다. 시간과 공간은 달랐지만, 이 아시아 5월은 모두 같은 심장과 얼굴을 지녔다. 지난한 식민통치기를 거쳐 다시 군사독재에 시달리며 경제개발 볼모로 잡혀있던 아시아 시민들이 스스로 주인임을 선언한 것이 아시아 5월이었다."

"아시아 5월은 피로 물들었다. ..'광주'는 모진 길잡이 노릇을 했다. 5월은 그렇게 저항을 명령했고, 아시아 민주화 운동을 이끌어 온 한국, 필리핀, 버마, 타이, 인도네시아는 모두 그 5월을 기꺼이 혁명의 계절로 받아들였다. 그리고 그 뜨거웠던 5월 아시아 함성은 저마다 시민항쟁사의 가장 빛나는 승리로 기록되었다."

"전두환, 마르코스, 네윈, 수친다, 수하르토.... 이 아시아 5월을 능욕했던 학살자들 이름은 추악한 군인독재자로 영원히 지워지지 않는 낙인이 찍혔다."

"이제 다시 5월이 찾아왔다. 그러나 아직 끝나지 않은 아시아 5월은 저마다 새로운 5월을 재촉하고 있다..."


+


그런데 오늘저녁에 이런 기사가 떴습니다. 
차라리 오보이기를 바랐건만.




"5.18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 대신 <방아타령>"

(...) <임을 위한 행진곡>이 사라진 5.18기념식장에선 <방아타령>과 <금강산>이 연주된다. "금강산 찾아가자 일만이천봉..."으로 시작하는 <금강산>은 이명박 대통령 대신 기념식에 참석하는 정운찬 총리가 입장할 때 연주된다. 대표적인 경기민요인 <방아타령>은 5.18기념식이 끝나고 정 총리가 퇴장할 때 연주된다.

 

이 같은 사실은 <오마이뉴스>가 17일 오후 광주 5.18국립묘지에서 단독 확인했다. 5.18기념식에서 연주할 한 심포니오케스트라의 '5.18기념식 연주순서' 곡 리스트엔 <방아타령>과 <금강산>이 기재돼 있고, 실제로 이 리스트에 맞춰 17일 오후 리허설을 했다.(...)




이런 젠장.

제 기억이 맞다면, MB는 후보시절인가 당선자시절인가에 5.18묘역 참배를 갔다가
파안대소를 했던 전력이 있죠. 이 사진 보시면 다들 기억나실 겁니다 :
(단, 사건이 기억나신다면 사진은 되도록 보지마세요. 기분 나빠집니다)


뭔가 욕이라도 하고싶지만, 지금은 참겠습니다.
우리가 잊지 않는 걸 저들은 더 두려워할 겁니다.
두고봅시다.



by 김태 | 2010/05/18 00:11 | 글그림 | 트랙백(1) | 덧글(5)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