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이글루스 | 로그인  


태그 : 변듣보

한예종 사태의 해결에 어떤 식으로든 참여합시다.



지금의 한예종 사태는,
나치가 바우하우스를 폐교시킨 것과 비슷하다는 지적
나왔습니다. 제 생각에도 그렇습니다. 원래부터, 지금 이명박 정권의 미디어 정
책이, 바이마르 말기 나치의 그것과 흡사하다고 나는 생각해왔으니까요.        .

hdic.kr이란 역사사전 사이트에서 가져왔습니다. 오, 역사에 이름을
남기셨군요, 우리 유인촌 장관 각하! 유취만년이란 말을 아시려나.

나는 아르코 미술관이 어떤 식으로 유인촌씨를 등에 업은 세력들에게 털렸는지,
곁에서 지켜보았습니다. 그러나 미술계가 나서서 싸우지 않았기 때문에, 그저 당
할 수밖에 없었지요. 또 나는 합창단이 어떤 식으로 유인촌씨 일당에게 당했는지
를 먼발치에서 목격하였습니다. 그러나 음악계가 나서지 않았고, 싸움은 계속 되
고있습니다. 이번에는 한예종입니다. 한예종은 쉽게 먹지못할 겁니다. 아마 유인
촌씨와 그 일당은, 한예종을 우파 진영으로 가져가기 보다는, 폐교시키는 수순으
로 갈 것 같습니다. 왜냐하면, 한예종을 삼켜 봤자 그쪽에는 이런 예술 학교를 맡
을 사람이 없으니까요. 아시다시피 X듣보 선생(아이쿠, 고소당하겠군요)이 앞잡
이 노릇을 하고 있습니다. X씨보다 조금이나마 수준높은 문화계 인력을 구할 수
는 없었을 테지요. 하기야 지금와서 이명박정권의 부역자 노릇을 앞장서서 할 사
람이 어딨겠어요. 레임덕이 내일모렌데... 당장 8월에 방문진 이사 하겠다는 X모
씨 같은 분 빼면 말이에요 ( 그런데 그 자리가 신청하면 다 시켜주는 자리인가요?
무슨 자격으로 X선생은 자기가 MBC를 개혁하겠다고 계속 글을 쓰고 있는 건지.
MBC에서 명예훼손 소송같은거 걸면 어떻게 될까요? 궁금해집니다). 그러다보니
 상황이 가관입니다. 보나마나 더러운 도그 파이팅, 그리고 진흙탕 싸움이 될 것입
니다. 하여 많은 문화예술인이 발을 빼고 지켜만 보지 않을까 걱정이네요. 그러나
그러지 마세요. 함께 뛰어들어 해결합시다. 더럽지만 피와 진흙을 묻혀 가며 싸워
야 합니다. 그래야 완장질하는 사람이 문화예술판에서 다시는 나타나지 않습니다.
 지금이 히틀러 시대입니까, 스딸린 시대입니까,
박정희 시댑니까?  더는 안됩니다.

'한겨레ESC'에 실린 그림입니다. 그림을 클릭하면 커집니다. 오른쪽 구석에서 눈에 확 띠는
 'X모씨' 를 찾아보세요. '듣X'란 말만 나오면 흥분하시던데, 한겨레 신문도 고소할까요? 끙.
그나저나 한나라당은 왜 저 친구를 미디어위원회에도 넣어주고 뒤를 봐주고 있는 건지요?


문화예술지못미 프로젝트를 고재열 기자님이 제안했습니다. 어떤 방식으로든 참
여하고 싶습니다. 물론 당장은 원고 밀린 것이 너무 많아서, 만화 참여는 몇주 지
나서야 가능하겠지만, 꾸준히 관심을 가지고 링크/트랙백을 걸고자 합니다.      .


by 김태 | 2009/06/07 22:21 | 글그림 | 트랙백(2) | 덧글(21)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