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이글루스 | 로그인  


태그 : 문익환목사

어린 시절 성당의 기억



"전두환 나쁜 XX! 저 XX 때문에 국민들이 다 죽게 생겼어. 저 XX를 내버려 둬선 안 돼!"

이 말은 제가 초딩일 때 한 말입니다. 저희 부모님은 절대로 절대로 뉴스를 아이들 앞에
서 이야기하지 않았고, 거꾸로 아이들이 그런 것에 관심가지면 불호령을 내리던 전형적
인 80년대 소시민이셨습니다. 친척중에 대학생이 있던 것도 아니었습니다. 사촌들은 미
국에 살고 있었습니다. 집근처에 대학이 있지도 않았습니다. 데모는 대학갈때까지 구경
도 못해봤습니다. 그러나 당시 초딩이던 저는 정권의 공안탄압대학생 의문사에 대해
서까지 알고 있었습니다. 어떻게 그게 가능할까요? 저는 어디서 정보를 얻었을까요?   .


경향신문 만평입니다. 인터넷판 2월18일자에서 가져왔습니다.



성당에서 주보를 읽고 알았습니다. 물론 어린이 주보에는 그런 이야기가 없었지만, 서울
주보의 펼친 면 왼쪽 하단이었나 오른쪽 상단에는, 5공시절에도 언제나 사회정의에 관한
글이 실렸지요. 한겨레도 없고 시사인도 없고, 프레시안도 레디앙도 없던 시절. '그런 글'
은 단지 서울주보에서만 만날 수 있었습니다(제 경우에요). 그렇다고 한국가톨릭이 사상
적으로 좌파냐 하면 그건 아니지요(87년에 평화신문 사태를 기억합니다). 그러니 주보에
이런 정보들이 실렸던 건, 한국가톨릭에 나름대로 관용의 정신이 있었기 때문 아닐까요?

+

그리고 그 중심에 김수환 추기경이 있었습니다. 에케 호모(이 사람을 보라, ecce homo)!

+

고인이 돌아가셨을 때 이렇게 많이들 안타까워 하는 일은 흔치 않지요. 특히 한국에서.
문익환 목사 돌아가신지 몇 년 후, 저는 태어나서 처음으로 데모에 나가봤습니다. 그때
김밥을 사먹었는데, 김밥아주머니가 아무 맥락없이 한숨을 쉬면서 한 마디 하시더라고
요. '문목사님 살아있었으면 오늘 나오셨을 텐데.' 이런 애도는 아무나 받을 수 있는 게
아닙니다. 추기경에 대해 추념하다가 묵은 기억들이 두서 없이 떠오르네요.              .

+

추기경의 삶이 우리에게 던진 메시지가 무엇일까 생각하다가 관용비폭력이라는 오래
된 주제에 다시 생각이 미쳤습니다. 카테고리를 새로 만들고 조금씩 생각날 때마다 정리
를 해봐야겠습니다. 이것이 제가 할 수 있는 작은 추모의식이라고 생각이 되는군요.     .






by 김태 | 2009/02/20 02:06 | 비폭력 | 트랙백 | 핑백(1) | 덧글(12)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