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이글루스 | 로그인  


태그 : 마감

지난 주 한참 아플때 해먹던 음식


사과오트밀.
보기엔 좀 그렇고 그렇지만, 제법 맛있답니다.
조금 묽게 만들면 거의 정확히 '거버이유식' 맛이 납니다.
이유식 만들어서 팔아볼까 생각도 했습니다.

(어떻게 찍어봐도 예쁘지는 않아서 완성 사진은 생략합니다.)
이유식을 그릇에 담아보신 분은, 무엇이 어떻게
안 예쁘다는 것인지 잘 아실 겁니다. 좀 거시기하죠... OTL


"이제 와 새삼 이 나이에"
   왜 이런 이유식스러운 것을 만들어 먹느냐
하면,

지난 주 지지난 주에 몸이 아파 고생했습니다.
위경련 & 신경성위염과민성대장증상입니다.

단행본 마감 때는 원래 늘 그래왔습니다. 마감 스트레스!

어쩔 수는 없다지만 더 아프긴 싫으니까 속에 무리가 없는 음식을 먹어야했죠.
이틀-사흘 정도는 종류별로을 사먹었는데 그것도 곧 지치더군요(비싸기도 워낙 비싸고요).




(1) 우선 사과를 갑니다. 핸드믹서에 사과 하나를 통째로 갈았습니다. 물론 씨는 빼줘야합니다.



(2) 간 사과를 냄비에 넣고 (아주 약간만 물을 넣고) 끓입니다.
냉장고에 있던 애플민트도 넣어봤습니다.



(3) 끓기 시작하면 오트밀을 넣습니다. 35g 한봉지를 넣고
물을 약간 넣고요(취향에 따라 다릅니다. 물 1/4잔에서 1/3잔 정도가
좋더군요. 사과의 종류와 사과의 크기에 따라서도 다릅니다)

계피가루를 넣고... 중불로 줄입니다.
저는 계피향을 좋아해 거의 한숟가락을 넣었는데, 조금만 넣어도 충분하겠더라고요.


여기서부터 보기엔 좀 안좋습니다. 맛은 좋습니다만.


(4) 뽀골뽀골뽀골~ 3분 끓이면 맛있는 사과오트밀이 됩니다. 보기엔 영 아니지만
생각보다는 상당히 맛이 있습니다. 무엇보다도 '초건강식'입니다.

          어떤 레시피에는 마지막에 우유를 살짝 넣으라고 되어있지만, 저는
          위와 장 상태가 워낙 안좋아서, 우유를 넣지 않았습니다. 안 넣어도
          먹을만합니다.^^


지금은 속이 거의 다 나아서 도 잘 먹고 어제부터는 도 먹습니다.
이제 커피도 마음놓고 마실 수 있도록 노력해야겠습니다.
뭐 이번 단행본이 끝나면 어차피 다 낫겠지만요...^^


by 김태 | 2010/02/17 01:49 | 인간사 | 트랙백 | 덧글(6)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