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이글루스 | 로그인  


태그 : 로봇물고기

"대통령과의 대화"에 대한 연합뉴스의 개운치 않은 기사



연합뉴스에서 어젯밤에 '재미있는' 기사를 썼습니다.

"대통령 사과.설득에 시민들 '공감' 우세"

라는 놀~라운 제목인데요,

+

신선하고 소탈했던 "대통령과의 대화"(클릭)

laputian님의 블로그에 자세한 말씀이 실려있습니다. 트랙백 걸었습니다.^^




대세는 로봇물고기




주제넘지만 몇가지 사실을 보충하고 싶네요.
저로서는 이 사실들이 자못 충격적이었습니다.

(1) 저 기사의 압권은 다음뉴스에 기사 올라온 시각이 새벽 12시에서 1시 사이였다는 겁니다.

(2) 일단 토론이 끝나고 그 짧은 시간에 여론조사 자체가 가능할까요?
그래서 기사 형식도 여론조사가 아니긴 하지요. 하지만 제목은 마치 여론조사처럼 썼지요.
왜? 누가?

(3) 게다가 새벽 12시에서 1시 사이에 어떻게 시민들 의견을 조사했다는 걸까요? 전화로요?
시청률도 3사합산 22%에 불과한데, 그럼 저 시간에 얼마나 많은 곳에 전화를 돌렸을까요? 무작위로?
자, 슬슬 이상한 스멜이 올라옵니다.

(4) 기사명의가 '사건팀'으로 되어 있습니다. 사건팀이라...^^
여러 기자님이 써서 그럴 수도 있겠지만, 책임을 지기 싫으셨던 건 아닐까요? 그것도 아니라면...혹시?

아무튼 대표메일은 tae@yna.co.kr로 되어 있길래, 질문메일을 보냈습니다.
물론 아직 답장은 오지 않았네요. ^^

(5) 한술 더 뜨는 건, 사실 여기서부터가 좀 많이 이상한데,
1시에서 2시 사이에(미디어다음 기준), 저 기사의 관점을 바탕으로 한 듯 보이는 <연합시론>이
올라왔다는 겁니다.

(6) 지금은 이래저래 조용히 넘어가려는 것 같습니다만... (반응이 영 아니라는 걸 저쪽에서도 알겠죠).

일련의 사태가 의미하는 건 무엇일까요? 예....
짐작이 가는 바는 있지만, 쓰지 않도록 하지요. 어차피 여러분도 모두 짐작하고 계실 테니까요.



PS. 그나저나 '사건팀'에서는 만하루가 지나도록 답장을 안해주시는군요.
혹시 tae@yna.co.kr로부터 답메일을 받으신 분 있다면, 제게도 좀 알려주십시오.^^


PS. 왜 이 문제에 관심을 가지고 있냐 하면... 걱정이 돼서 그래요.

미디어법에 시민들이 워낙 관심을 많이 기울여서, 요즘만 같아서는 재벌도 방송에 바로 안 뛰어들것 같아요.
그렇다면 조중동이 방송에 진출해도 재미를 보진 못하겠죠. 자체역량만 가지고는 성공하기 어려울 거에요.
히스토리채널처럼 이것저것 말아먹은 전력도 워낙 많고... 경인방송을 인수한다면 모를까. 근데 그건 가능할까요?

그런데... 우리가 미디어법에 주의를 기울인 사이에, 은근 슬쩍 '전통적인' 방식이 다시 기어나오네요.
KBS도 걱정되고,
그래도 나름 다양한 목소리를 내던 연합에서 이런 기사가 나오다니... 걱정입니다.


KBS관련... 재치있는 댓글이더군요. 클릭해서 보시면 크게 보입니다.
KBS노조, 이번엔 제대로 해주면 좋을 텐데요.



by 김태 | 2009/11/29 00:48 | 글그림 | 트랙백 | 핑백(1) | 덧글(20)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