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이글루스 | 로그인  


한나라이야기 3권 마무리 중입니다


한나라이야기 3권 마무리 중입니다. 이 작업 마치는대로 십자군입니다!!
그림 빠진 부분 보충하는 것과 동시에, 대략 이런 글들을 쓰고 있습니다.


장량 : <사기>에 보니 곱상하게 생겼다고 나와있네요.



<사기> ‘유후세가’는 장량의 전기입니다. 몰락한 귀족 장량, 젊어서 황석공(黃石公)이라는노인을 만나 수련을 쌓았대요. (황석공의 정체는 신비한 ‘누렁바위(黃石)’였다나요.) 장량은 전쟁 중에는 전쟁터에 나가지도 않고 후방에서 작전을 세워 능력을 발휘하고요, 통일 후에는 ‘상산사호’라는 수수께끼의 노인들을 모셔오기도 하지요. 결국 몸소 신선이 되겠다며 속세와 인연을 끊습니다. ‘유후세가’에는 이렇듯 판타지의 요소가 많아요.


후세의 많은 연구자들은 장량을 전형적인 도가 지식인으로 파악했습니다. 이전 세대의 법가 지식인과는 사뭇 다르지 않나요? 법가라면 얼핏 모질고 야박하다고만 생각하기 쉽지만, 사실 그들은 자기 목숨을 아끼지 않는 사회 개혁 세력이었습니다. 어쩌면 사회가 서구화된 요즘, 우리에게 더 익숙한 지식인의 모습일지도 몰라요. <한비자>에도 나오지만, 이들은 세상을 구하고 백성을 위해서라면 자기 목숨을 아끼지 않겠다는 의식이 있었어요. 상앙이니 이사니 실제로 개혁에 나섰던 법가 지식인들 가운데 제 명에 죽은 사람도 없고요. 그들 덕에 민중의 삶이 나아진 것만은 아니었지만요.


그러나 도가 지식인은 달라요. 세상이 어지러워지면 거꾸로 자기 몸을 사렸답니다. 노자는 난세를 피하여 인간사회를 등졌지요. <장자>에는 벼슬살이에 묶였다가는 자기 몸을 망칠 수도 있다는 철학이 등장합니다. 소하나 진평처럼 절묘한 처세술을 구사하며 복이란 복은 다 누리기도 하며, 장량이나 ‘상산사호’처럼 은일지사가 되기도 하죠. 개인을 중시하는 도가 지식인의 모습은 이후로도 동아시아의 독특한 전통을 형성하였답니다.



3권 3장 뒤에 들어갈 조각 글입니다. 이런 글을 잔뜩 쓰고 있답니다.
하필 이 글을 골라 올린 까닭은... 글쎄요, 저도 잘 모르겠네요. ^^;;
혹시 뉴스로 열 받은 머리를 저도 모르게 좀 식히고 싶었던 걸까요?




by 김태 | 2010/10/20 06:14 | 동양사 | 트랙백 | 덧글(29)

트랙백 주소 : http://kimtae.egloos.com/tb/3046228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굽시니스트 at 2010/10/20 10:54
원, 큰 책을 내어주심에 기다리는 기대가 큽니다.
Commented by 김태 at 2010/10/20 19:59
헉 작가님이 팬의 블로그에 찾아주셨군요.^^ 작업 늘 잘 보고 있습니다. 옛날 '팝툰 인터뷰'도 인상깊게 읽었답니다. :)
Commented by 흐림 at 2010/10/20 16:12
기대 중 입니다! 십자군에도요.
Commented by 김태 at 2010/10/20 19:59
흐흑 감사합니다. 뿐더러 죄송하기도 하고요.
Commented by 황제 at 2010/10/20 19:38
내어주시면 저희야 그저 구입할 뿐이지요~
Commented by 김태 at 2010/10/20 20:00
아앗 읽어주시면 저야 그저 감사할 따름이지요.^^
Commented by 朴下史湯 at 2010/10/22 01:34
황로쟁이들은 적극적으로 우민화, 제민화 정책을 추천하고 전제정치를 옹호하던 작자들이기도 했더랬죠 아마.
Commented by 김태 at 2010/10/24 23:54
도가나 유가나 법가나, 일단 통치이념이 되면 그렇게 생각만큼 큰 차이가 안 느껴지더라고요. 역시 통치이념에 있어서는 '권력의 논리'와 '가진 자의 논리'가 제일 핵심인가 봅니다.
Commented by 킬리아니 at 2010/10/22 11:01
음... 장량이라면 유방의 휘화들중에 유일하게 좋은 집안출신으로 또한 유일하게 토사구팽 신세를 면한 그 사람말이군요. 확실히 벼슬살이를 적당히 하다 관둬서 해를 피할 수 있었을지도...
Commented by 김태 at 2010/10/24 23:52
그렇지 않아도 사마광이 자치통감에서, "한신 장량 소하 세 명이 가장 공이 컸는데, 그 중에 끝까지 화를 피한건 장량 하나다. 장량이야말로 명철보신이라 할만하다"라고 썼더라고요. 소하도 중간에 감옥에 가는 사건이 있었더군요.
Commented by 기우 at 2010/10/24 22:43
넘지 못할 뫼가 없다고 보는 사람들은 이따금 넘지 않아선 안 될 뫼를 넘기도 하지요. 구석에 짱박히는 도가와 다짜고짜 다가오는 법가 가운데 뫼를 넘으려고 하는 법가만 더 좋게 보는 것도 좋진 않아 보입니다. 한편으론 온누리를 살리겠다고 나선 개혁자들 가운데 많은 수가 지독한 제국주의자, 식민주의자이기도 했다는 걸 생각하면..-_-;;
Commented by 김태 at 2010/10/24 23:51
저 글 어디에 법가를 더 좋게 보고 있습니까?
Commented by 기우 at 2010/10/28 22:08
아, 위에서 황로쟁이들이라는 이야기 하신 분 보고 한 말이었어요. 김태 님 글 놓고 한 말 아닙니다. ^^;; 오해하지 말아주세요. 화나셨다면 죄송. 사실 그 분 글에도 '법가만'이란 말로 이야기할 성질은 아니었는데 말이죠. 그 분한테도 죄송.
Commented by 김태 at 2010/10/31 22:43
아뇨 다만 저 글이 그렇게 보이면 큰일인데..싶어서 여쭤봤습니다.
Commented by 책벌레 at 2010/10/25 17:32
http://www.hani.co.kr/arti/culture/book/444046.html
에서 김태권님의 글 잘 보았습니다. 그림에 시대비평정신이 담겨 있음에 감탄합니다.
Commented by 김태 at 2010/10/27 14:58
앗 감사합니다.^^ 에라스뮈스 글을 읽다보니 우연찮게 양배추 이야기가 나와서, "양배추김치"로 소란스럽던 터라, 한번 엮어서 써보았습니다. :)
Commented by 나아가는자 at 2010/10/27 10:48
다음 책을 기다리고 있는 독자로서 기쁜 소식이네요. 십자군이야기도 빨리좀 ㅎㅎ
Commented by 김태 at 2010/10/27 14:59
감사합니다. 이책 나오는대로 십자군도 바로... ㅠㅜㅠㅜ
Commented by 킬리아니 at 2010/11/08 23:28
...십자군이야기3권 올해 안에 나오기는 합니까? 어째 너무 늦어지네요?
Commented by 김태 at 2010/11/09 08:44
출판사와 일정짜고 있습니다.
Commented at 2010/10/27 10:50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김태 at 2010/10/27 15:00
작가님따라서 다르신것 같아요. 저는 좋아합니다.^^ 다만 다른 분들이 어떻게 생각하실지 몰라서 말씀을 못꺼내는편이에요.. 오히려 더 많은 독자님들을 만나뵙고 좋죠. :) 감사합니다.
Commented at 2010/10/27 17:55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김태 at 2010/10/31 22:43
감사합니다 ㅋㅋ
Commented by 이지브 at 2010/11/10 05:51
3권은 올해나온다면 2권에서 떡밥(?)을 뿌리신 4권/5권은 언제쯤 나올거라 예상하시는지요? 애독자의 한명으로써 무척 기대됩니다
Commented by 김태 at 2010/11/17 15:38
오늘부터 십자군이야기 개정판과 3권발간 일정을 위한 회의를 시작합니다.^^ 뭔가 구체적인 일정 나오는대로 알려드리겠습니다.^^;;; 기다리시게 해드려 입이 열개라도 드릴말씀이 없답니다 ㅠㅜㅠㅜ
Commented at 2010/11/14 16:20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김태 at 2010/11/17 15:39
옮기셨군요 ㅠㅜㅠㅜ 저도 옮길까말까 고민중이랍니다. 바로 즐겨찾기 해놓았습니다. 자주 뵐게요^^
Commented at 2012/12/27 03:06
비공개 덧글입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