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이글루스 | 로그인  


엄친아보다 더 잘난 아킬레우스, 그 이름의 비밀


논문 슬슬 준비합니다. 오뒷세우스에 대해 쓸 것 같습니다.

하나둘씩 여기 적어가며, 머리속을 정리해보려고 합니다. .

아킬레우스에 대해 우선 적어볼까 해요.
그냥 옛날 이야기^^삼아 읽으시면 감사.


꽃미남 아킬레우스. 클릭하면 그림이 커집니다.


헤라클레스와 더불어 희랍 최고의 영웅, <일리아스>의 주인공 아킬레우스!! 그런데 아킬레우스는
'엄친아'가 아니었습니다. '엄친아'를 훨씬 뛰어넘는 존재였지요. 그의 어머니는 ‘신’이었으니까요.


테티스와 제우스. 앵그르 작품입니다.
테티스 여신은 아킬레우스의 어머니.
<일리아스> 1권에 나오는 장면이지요.

테티스 여신이 그의 어머니였습니다. 최고신 제우스는 (늘 그렇듯이) 아름다운 테티스에게도 연정
을 품었습니다. 한때 결혼을 생각했다고도 합니다. 그러나 막상 제우스는 테티스에게 손끝하나 대
지 않았습니다(제우스로서는 대단한 일이었죠). 이유인즉슨 다음과 같은 예언 때문이었어요 - “테
티스가 낳은 아들은 그 아버지를 능가하리라”는 예언이요.                                                    .

‘뭣이? 나를 능가해?’ 제우스 스스로도 자기 아버지를 때려눕히고 두목의 자리에 올랐기 때문에 이
예언을 듣고 안심할 수 없었습니다. 그래서 (눈물을 머금고) 테티스를 인간에게 시집보낸 것이죠..
그리하여 아킬레우스는 아버지 펠레우스 왕을 능가하는 뛰어난 ‘인간’으로 태어났습니다.           .


아킬레우스는 참 잘난 인간이었습니다. 여러가지 면에서 두루 빼어났지요.


(1) 우선 전사들 가운데 으뜸이었습니다. “나타나면 모두모두 벌벌벌 떠네”였습니다. <일리아스>
에는 아킬레우스를 바라만 보고도 군대가 무너지는 장면이 나옵니다. 그 정도로 강했다는 것이죠.

(2) 가문도 잘 나갔습니다. 아버지는 왕, 어머니는 여신. 엄마친구들은 올륌포스의 신들. 엄마친구
들이 하나둘씩 집어주는 물건은 물론 명품입니다. 아킬레우스의 삐까뻔쩍한 황금방패를 묘사하는
구절이 수백 행이나 됩니다.                                                                                            .

(3) 얼굴도 잘 생겼습니다. 그것도 조각미남이 아니라 꽃미남이었습니다. 엄마가 아킬레우스를 젊
은 공주들 틈바구니에 숨겨놓은 일이 있었는데, 찾으러 온 사람들이 눈으로 봐서는 구별해내지 못
했다고 합니다. 너무 곱상하게 생겨서지요. 근육남에 덧붙여 초식남의 매력조차 겸비했던 겁니다!

여장한 아킬레우스가 발각되는 장면.
무기를 보고 반가워하다 들통났대요.


(4) 취미도 고상합니다. 아킬레우스는 휴식 시간에 뭘했을까요? 악기를 연주했습니다. 오오, 뮤지션!




으이구
잘났어 정말




그러나 이런 아킬레우스는 행복했을까요? 아닙니다. 그의 마음에는 슬픔과 분노와 한탄이 끊일 날
이 없습니다. <고통>이 언제나 그의 주위에 있습니다. 아킬레우스(AKHilleus)라는 이름에는 희랍
어 아코스(AKHos)가 들어있다고들 합니다. 아코스의 뜻이 바로 <고통>이지요. (그러니까 아킬레
우스라는 이름은, 우리말로는 대략 '괴로움이' 또는 '고통이' 정도가 될지 모릅니다.) 아킬레우스는
그 스스로도 고통스러운 자였고, 주변에도 고통을 가져다주는 사람이었습니다.                         .

엄친아보다 빼어난 아킬레우스였고, 자기 목숨과 맞바꿔 영원한 영광을 얻었지만, 마음의 평화만큼
은 얻지 못합니다. 이것이 바로 대시인 호메로스가 생각하는 '인간의 조건'이었습니다.                .


대시인 호메로스 형님


인간은 아무리 잘나도 늘 행복할 수는 없고
잠시 행복하더라도 언젠가는 죽어야만 한다
- 이것이 호메로스가 생각하는 인생입니다.

그러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인간은 기쁘게 살아가야 한다는 것,

이것 역시 호메로스의 주제라고, 저는 생각합니다만...

아무튼  이 문제에 대해
천천히 살펴보겠습니다.




by 김태 | 2009/10/10 09:30 | 고전어 | 트랙백 | 핑백(1) | 덧글(10)

트랙백 주소 : http://kimtae.egloos.com/tb/2569824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Linked at 불평불만 : 아킬레우스의 삶과.. at 2009/10/12 06:14

... 이전 글(클릭)에 이어씁니다. 역시 옛날이야기 읽듯 읽어주시면 감사^^. 삶과 죽음에 관한 글이라 주제가 좀 무거울지도 몰라요. + 아킬레우스! ... more

Commented by LVP at 2009/10/10 10:11
중간에 두상 하나 보고, 아킬레우스의 취미는 '메두사 사육'인 줄 알았...(!!!!)
Commented by 김태 at 2009/10/10 15:43
?? '메두사 사육'이란 어떤 것입니까? 출전은 혹시 제가 모르는 컨텐츠인가요??
Commented by LVP at 2009/10/10 15:46
http://pds17.egloos.com/pds/200910/10/40/e0089540_4acfd6c7686e2.gif

생긴 걸 보세요..메두사랑 닮지 않았어요?? (!!!!!)
Commented by 김태 at 2009/10/10 23:45
아 메두사 맞죠. 고르곤 머리를 고른 것이니. (고르고 고른 고르곤...OTL)
저는 혹시 '메두사 사육'하는 그런 게임이나 만화가 있나 해서요...^^;;
Commented by leopord at 2009/10/10 16:48
마음의 안정을 행복이라고 본다면, 영웅들 가운데 행복했던 사람은 단 한 사람도 없었던 것 같습니다. 어쩌면 그것도 자연의 균형인지도 모르겠지만요.

혹독한 성미의 꽃미남 얼굴을 상상해본다면, 근육을 키우지 않은 랭보 쯤 될까요?ㅎㅎ; 영화 <트로이>에서 브래드 피트가 맡은 아킬레우스도 나름 어울렸던 것 같습니다만.

개인적으로 <일리아스>에서 놀란 건 시가 시작되는 시점이 트로이 전쟁 전반부가 아니라 종결될 즈음의 마지막 10년째라는 점이었습니다. 신선했달까요. 오, 역시 인간의 창의력이란-
Commented by 김태 at 2009/10/10 23:46
<일리아스> 못지 않은 것이 <오뒷세이아>의 오프닝이더군요. 처음 4권 동안 오뒷세우스는 등장하지도 않는다능...(도스또옙스끼 <악령>과 비슷합니다.) 수천년 동안 사람들이 한번씩은 놀라는 부분인 것 같습니다. ^^
Commented by 고어핀드 at 2009/10/11 22:20
으이구 잘났어 증말(2)
Commented by 김태 at 2009/10/12 06:15
그러게요... 그래도 주위에 소개팅 시켜주기에는 좋은 스펙일 듯합니다만, 곁에서 지켜보기엔 좀 재수없죠.^^
Commented by 우걱우걱 at 2009/10/21 12:12
호메로스가 노래하는 아킬레우스는 정말 잘나가는 존재지만 일반인의 영광과는 거리가 멀죠. 아니 일리아드에 등장하는 인물들이 모두가 그렇다고 봐야겠죠. 전쟁과 파괴를 찬양하는 노래에 등장하는 영웅이니까요. 뭐 그래야 스펙터클(?)함이 있어 재밌긴 하지만 역시 잘났긴 하지만 존경해주긴 좀 그런 인물이네요.
Commented by 김태 at 2009/11/12 11:25
영웅은 원래가 좀 밉살스럽죠.^^ 저는 아킬레우스가 불쌍하단 점에서 좋아합니다. 그런 의미에선 헥토르가 좀 더 좋고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