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이글루스 | 로그인  


아, 참, 좀 늦었지만, 책 두 권이 보름 전에 나왔습니다.



책 나온 것에 대해 말씀 올린다 올린다 하고있다가 깜빡했네요.
실은 책 나온지 보름이 넘었지만 노무현 대통령 서거 이후 미처
신경을 쓰지 못하고 있었습니다(책들아 미안해). 이제 약간이나
마 정신을 차려, 책들이, 두 권, 잘 태어났다고 말씀드립니다.  .


하나는 <르네상스 미술 이야기 : 피렌체 편>이란 제목으로 나왔
고, 반응도 괜찮습니다. 한겨레 서평은 - <여기 클릭>해 주세요.
아시다시피, <팝툰>에 연재하던 '르네상스 탐정 바사리'를 바탕
으로, 1년 동안 더 작업한 만화입니다. 새로 그린 부분 많습니다.


다른하나는 '일러스트'로 참여한 책인데요 <에라스무스 격언집>
입니다. 함께 공부하던 선생님이 라틴어 원전에서 직접 번역하시
고, 저는 그림을 그렸습니다. 물론 아시다시피, 이 번역을 바탕으
로 현재 한겨레신문에 <에라스뮈스와 친구들> 칼럼에 글과 그림
을 기고하고 있습니다(저로서는 과분한 기회이지요). 책소개는요
한겨레는 <이 기사>의 두번째 항목을, 연합 서평은 <여기>를 읽
어주세요. 감사합니다.                                                       .


사실 책이 오랜만에 나오는 것이라 마냥 즐거웠어야 하는데, 시국
이 시국인지라 그러지 못했습니다. 왠지 무안해서 울고 싶지 않았
는데, 솔직히 눈물이 나는 걸 어쩔 수 없었습니다. 책이 나온 기쁨
이 노무현대통령 서거로 보름 동안 유예되었지요.(이런 상황에 대
고 '국민 세금 1원도 쓰지 말라'니, 변 드보르작 양반, 세금 얼마나
내는지 궁금하더군요. 아, 이 인간 이야기좀 그만해야 할 텐데...)
솔직히 눈물이 났다는 이야기도, 보름 동안 못하다가 지금 처음 하
는 겁니다. 제가 훌쩍 거렸단 사실, 저희 부인도 아직 모르거든요.
(알면서 모른 척 해주는 것일지도 몰라요. 속깊은 사람이라...)    .

죄송합니다. 세번째 책이라는 의미에서 '3'이라고 적었는데,
본의 아니게 헛갈리게 해드린 것 같습니다. 흑흑. 물의를 빚
어 죄송합니다. T_T 다른 책입니다.                              .

다음 주 쯤에 세 번째 책이 나올 계획입니다. 이번에는 그냥 즐거운
마음으로 책의 탄생을 기뻐하고 싶습니다.  이명박 정권, 정말 심장
이 철렁~철렁~ 내려앉는 정권인데요, 좀 한동안 사고 좀 치지않았
으면 좋겠네요. 꼭 책을 위해서라기보다, 마음 편하게 며칠 일에 집
중하면서 살고 싶답니다. 민생~민생~ 말만 하지 말고, 시민들이 생
업에 전념하게끔 내버려뒀음 좋겠어요! 고달프답니다. 잇힝.        .




by 김태 | 2009/06/08 06:09 | 미술사 | 트랙백(1) | 덧글(40)

트랙백 주소 : http://kimtae.egloos.com/tb/2402926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세상을 보는 검은 눈,.. at 2009/06/08 13:06

제목 : review 『르네상스 미술 이야기 - 피렌체편』-..
김태권 만화가의 신작 『르네상스 미술이야기 - 피렌체편』을 소개하기 전에 한 가지 알아둬야 할 것이 있다. 먼저 이 작품, 사실은 '르네상스 시대의 미술 이야기를 바탕으로 한 추리 만화' 였었다. 표현이 과거형인 이유는, 단행본으로 내놓으면서 탐정 파트를 전부 제거하고 순수하게 미술 지식 만화로 바꾸었기 때문이다. 그리고, 이렇게 바꾸면서 더 작품의 수준은 올라갔다. 정작 김태권 씨는 다양한 만화를 시도하려는 것 같지만 아직 그에게는 지식만화가......more

Commented by 초록불 at 2009/06/08 07:11
출간을 축하합니다...^^
Commented by 김태 at 2009/06/09 01:20
감사합니다. ^^
Commented by 불꽃팬돌이 at 2009/06/08 07:51
출간 축하드립니다~재미있어 보여요+_+ 다음 주에 나오는 책은 설마 십자군 3권인가요?!
Commented by 김태 at 2009/06/09 01:20
흑흑 죄송합니다. 십자군 3권은 해결해야 할 일이 있어서 좀 늦춰지고 있습니다.
Commented by LVP at 2009/06/08 08:53
출간을 축하하며, 이번 지름공수 아니면 이번 연말방한 때 질러야겠군요.

그나저나 십자군파 건달들은 아직인가요???


※덧 : 잘하면 근하신년 보신각 규탄집회에 볼 수 있겠네요. 아마도 일전에 얘기한대로 피스톨과 (미군 독립전쟁 당시의) 미군 기수를 찾으시면 절 찾으실 수 있을 겁니다. (옆에는 미국 독립선언서 2장 카피본을 들고와서 엿 좀 먹이려고요.)
Commented by 김태 at 2009/06/09 01:21
감사합니다. 근하신년 되기 전에 이명박이 물러나면 제일 좋겠지요.^^ 그렇게 되지 않겠지만. T_T
Commented by 天照帝 at 2009/06/08 09:51
르네상스 미술 이야기는 지난 주에 구입해서 아주 즐겁게 읽었습니다.
(...그, 시대의 천재들의 나 잘났어 행각이란. ^^;)

3...3... '그거' 인가요! 기대하고 있습니다!
Commented by 김태 at 2009/06/09 01:21
3권에 대해서는... 죄송합니다. 본의아니게 잘못된 정보를 드린 것 같아서 죄송합니다. T_T
즐겁게 읽어주셨다니 너무 감사합니다. 솔직히, 만화가로서, '아주 즐겁게 읽었습니다'라는
말처럼 듣기 감사한 말이 없답니다.^^
Commented by Odysseus at 2009/06/08 09:52
저는 그저 조촐한 파티나 준비해보렵니다. 얼마나 애많이 썼을지 선합니다.
Commented by 김태 at 2009/06/09 01:21
책 들고 가겠습니다. ㅋ
Commented by 고양고양이 at 2009/06/08 10:10
출간 축하드립니다. ^^
친구녀석이 르네상스 광인데 하나 선물해야겠네요.
기대하겠습니다+_+
Commented by 김태 at 2009/06/09 01:22
감사합니다.
Commented by at 2009/06/08 10:12
르네상스 미술이야기 잘 읽고 있어요.
Commented by 김태 at 2009/06/09 01:22
아, 재미있게 읽어주십시오. 감사합니다.^^
Commented at 2009/06/08 10:59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김태 at 2009/06/09 01:23
아이고 별 말씀을요.^^ 저야말로 진작 냈어야 할 책을 이래저래 하다가 늦게 내고 말았습니다.
Commented by leopord at 2009/06/08 12:06
한 권도 감축할 일인데, 두 권씩이나! 축하드립니다.ㅎㅎ
Commented by 김태 at 2009/06/09 01:24
조금만 부지런했으면 순차적으로 나왔을텐데요. 흑. 감사합니다.^^
Commented by 부전나비 at 2009/06/08 12:47
3이라면.... 기대하고 있겠습니다.
Commented by 김태 at 2009/06/09 01:25
흑흑 죄송합니다. 본의 아니게... 잘못된 정보를 드리게 되었군요. T_T
(그래도 기대해주셔서 감사하다는 말씀은 드려도 되겠죠?^^)
Commented by Skyjet at 2009/06/08 13:11
트랙백을 두 개 보내 버린 Skyjet입니다. 실수로 하나는 잘못된 트랙백을 보냈네요. 지워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

추신. 르네상스 미술 이야기. 팝툰 연재 당시에도 재미있게 보았었고, 이번에도 책이 나온다는 소식을 듣자마자 바로 구입했습니다. …로마편도 팝툰에 연재해 주시면 안 되렵니까.
Commented by 김태 at 2009/06/09 01:26
트랙백 하나는 지웠습니다.^^ 팝툰 때와는 다소 다르게 구성해보았습니다. 로마편은... 팝툰으로는 좀 힘들고요, 다른 일정을 고민해보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Commented by 흐림 at 2009/06/08 13:22
질러야겠군요!
다음주에 나올 책이 무엇일지.. 기대하고 있겠습니다 +_+
Commented by 김태 at 2009/06/09 01:27
감사합니다. ^^ 그러나 십자군이 아니라서 죄송합니다. T_T
책 소개를 다시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Commented by 기우 at 2009/06/08 17:01
르네상스 미술 이야기. 쇼크 독트린이랑 같이 동네 서점(동네 서점을 사랑합시다~! 인터넷 대형 서점 독재 반대!)에 주문했습니다. ㄷ_ㄷ 마음 편하고 즐겁게 읽을 수 있는 책이길 기대기대. 그러고 보니 김태 님 책을 사서 보는 건 처음이군요. 다 학교 도서관에서 빌려서만 읽어서...$_$가 좀 생기는 대로 십자군 이야기도 사죠. 일단 빌려 읽고 그 다음에 사는 게 제 버릇인데. 음. 그냥 이 블로그 드나들다 보니 지름신 강림.
Commented by 김태 at 2009/06/09 01:28
마음 편하게 읽어주시면 저야 너무 감사하죠.^^ (처음으로 말씀드리는 이야기지만) 십자군 이야기는 추후에 개정판 작업을 할 것 같은데, 그때 구입하시면 어떨까 생각합니다. 감사합니다.
Commented by 나디르Khan★ at 2009/06/08 17:35
지나가던 객이에요....머...멋지군요! 보티첼리의 표지가 아름답습니다! 읽을 미술책이 생겨서 정말 기쁘네요
Commented by 김태 at 2009/06/09 01:39
아. 한눈에 보티첼리를 알아보시는군요.*^^* 감사합니다.
Commented by LackSuiVan at 2009/06/08 19:11
십자군 3권이라면... 더욱이 기대할만 합니다.
Commented by 김태 at 2009/06/09 01:28
흑흑흑.......OTL
Commented by 호세무링요 at 2009/06/09 08:57
작품의 완성도를 감수하면 얼마든지 기다려야지요. 십자군 이야기의 개정폭은 어느정도 되나요?
이미 두 권을 가지고 있어서요. 그리고, 얼마전 구입한 탐구당(모든 그림을 오려붙인 구입할 분들은 참조)에서 출간된 바사리의 책에 나열된 사람이 꽤되던데 르네상스 미술가열전은 몇권으로 기획하고 계신지요.
Commented by 김태 at 2009/06/09 18:23
관심있게 지켜봐주셔서 감사합니다. 바사리의 원래 책에는 엄청 많은 사람의 전기가 실려있습니다. 1부, 2부, 3부로 되어 있는데요, 원래 제가 하고 싶던 만화는, 1부의 지옷토(조토)부터 시작해서 유명한 사람들을 쭉쭉 짚어 나가는 것이었습니다.^^ 그런데 팝툰에 연재를 하면서 깨달았지요. 꽤 유명한 작가의 이야기를 하지 않으면, 독자님들이 피곤해 하신다는 사실을요. 그래서 일단, '적어도 도나텔로와 보티첼리보다는 유명한 작가'의 이야기를 다루기로 하였습니다. 결국 제일 유명한 몇 명의 이야기를 다루게 되었고요, 3부에 나오는 몇몇 작가가 중심이 될 것 같습니다. 나중에 기회가 닿는다면, 1부와 2부에 나오는 작가들 중에, (1) 제가 좋아하는 화가들과, (2) 아주 재미있는 일화가 있는 화가들, 그리고 (3) 미술사적으로 중요한 화가들...을 중심으로 하는 <번외편>을 한번 묶어볼까 합니다.^^ 폴라이우올로, 시뇨렐리, 프라 안젤리코, 프라 필립포 리피 등이 다루어질 것 같습니다. 그러나 그전에 일단 하던 작업을 마저 해야겠지요.^^
Commented by 나아가는자 at 2009/06/10 11:42
에라스무스 격언집!!! 지금 바로 교보문고 홈페이지 접속하겠습니다. ^^ 나중에 만나면 싸인이라도 해주세요~~.
Commented by 김태 at 2009/06/12 06:22
반갑습니다^^ 안 그래도 이 책 나왔다고 인사 한 번 드리려던 참이었어요. 아모르문디는 작은 출판사이지만 책을 매우 예쁘게 만들어주었네요. 함께 나온 책갈피도 꼭 챙기세요.^^
Commented by 나아가는자 at 2009/06/12 10:02
헐...책갈피는 안주던데요. ㅜㅜ
+ 에라스무스가 서문에서 격언을 다른 비슷한 것들과 어떤 차이가 있는지 설명하고 있던데, 솔직히 말해서 무슨말인지 잘 모르겠습니다.
+ 그래도 본문은 재미있어요.^^
Commented by 김태 at 2009/06/14 23:40
서문은 좀 그렇지요.6^^; 서문을 뒤로 뺐으면...하는 게 제 솔직한 바람이었습니다만, 번역하신 선생님의 의견이, 서문이니까 앞으로 가야 한다고 주장하셔서요. 6^^;;; 본문 재미있게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에라스무스 글이 원래 재미도 있고, 번역하신 선생님과 출판사에서 꼼꼼하게 역주도 달고 출전도 확인하셔서, 책이 예쁘장하게 나왔답니다. 감사합니다.
Commented by 나디르Khan★ at 2009/06/12 00:32
이 책을 살까 하고 작가님에 대해 검색했었는데 십자군 만화책이 호평이라 일단 먼저 읽어봤습니다. ~백작 무슨 ~몽으로만 점철된 이름의 카오스에 빠져있던 제 십자군 지식이 정리되어서 너무 감격스러웠어요 ㅠ 작가님의 예리한 시각도 정말 호쾌했고요 ㅠ ..............그러니까 빨리 3권 내주세요/////(독촉입니다~! ㅋㅋㅋ)
Commented by 김태 at 2009/06/12 06:21
앗. 감사합니다. ^^ 3권은... 서두르겠습니다. T.T 열심히 하겠습니다.
Commented by 허난시 at 2009/07/05 21:58
십자군 이야기에 이어 르네상스 미술 이야기도 정말 잘 보았습니다. 다음 작품들도 기대하고 있을게요..
Commented by 김태 at 2009/07/06 13:18
감사합니다. 열심히 작업할게요. 십자군 이야기도 작업하고 있습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