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이글루스 | 로그인  


한예종 사태의 해결에 어떤 식으로든 참여합시다.



지금의 한예종 사태는,
나치가 바우하우스를 폐교시킨 것과 비슷하다는 지적
나왔습니다. 제 생각에도 그렇습니다. 원래부터, 지금 이명박 정권의 미디어 정
책이, 바이마르 말기 나치의 그것과 흡사하다고 나는 생각해왔으니까요.        .

hdic.kr이란 역사사전 사이트에서 가져왔습니다. 오, 역사에 이름을
남기셨군요, 우리 유인촌 장관 각하! 유취만년이란 말을 아시려나.

나는 아르코 미술관이 어떤 식으로 유인촌씨를 등에 업은 세력들에게 털렸는지,
곁에서 지켜보았습니다. 그러나 미술계가 나서서 싸우지 않았기 때문에, 그저 당
할 수밖에 없었지요. 또 나는 합창단이 어떤 식으로 유인촌씨 일당에게 당했는지
를 먼발치에서 목격하였습니다. 그러나 음악계가 나서지 않았고, 싸움은 계속 되
고있습니다. 이번에는 한예종입니다. 한예종은 쉽게 먹지못할 겁니다. 아마 유인
촌씨와 그 일당은, 한예종을 우파 진영으로 가져가기 보다는, 폐교시키는 수순으
로 갈 것 같습니다. 왜냐하면, 한예종을 삼켜 봤자 그쪽에는 이런 예술 학교를 맡
을 사람이 없으니까요. 아시다시피 X듣보 선생(아이쿠, 고소당하겠군요)이 앞잡
이 노릇을 하고 있습니다. X씨보다 조금이나마 수준높은 문화계 인력을 구할 수
는 없었을 테지요. 하기야 지금와서 이명박정권의 부역자 노릇을 앞장서서 할 사
람이 어딨겠어요. 레임덕이 내일모렌데... 당장 8월에 방문진 이사 하겠다는 X모
씨 같은 분 빼면 말이에요 ( 그런데 그 자리가 신청하면 다 시켜주는 자리인가요?
무슨 자격으로 X선생은 자기가 MBC를 개혁하겠다고 계속 글을 쓰고 있는 건지.
MBC에서 명예훼손 소송같은거 걸면 어떻게 될까요? 궁금해집니다). 그러다보니
 상황이 가관입니다. 보나마나 더러운 도그 파이팅, 그리고 진흙탕 싸움이 될 것입
니다. 하여 많은 문화예술인이 발을 빼고 지켜만 보지 않을까 걱정이네요. 그러나
그러지 마세요. 함께 뛰어들어 해결합시다. 더럽지만 피와 진흙을 묻혀 가며 싸워
야 합니다. 그래야 완장질하는 사람이 문화예술판에서 다시는 나타나지 않습니다.
 지금이 히틀러 시대입니까, 스딸린 시대입니까,
박정희 시댑니까?  더는 안됩니다.

'한겨레ESC'에 실린 그림입니다. 그림을 클릭하면 커집니다. 오른쪽 구석에서 눈에 확 띠는
 'X모씨' 를 찾아보세요. '듣X'란 말만 나오면 흥분하시던데, 한겨레 신문도 고소할까요? 끙.
그나저나 한나라당은 왜 저 친구를 미디어위원회에도 넣어주고 뒤를 봐주고 있는 건지요?


문화예술지못미 프로젝트를 고재열 기자님이 제안했습니다. 어떤 방식으로든 참
여하고 싶습니다. 물론 당장은 원고 밀린 것이 너무 많아서, 만화 참여는 몇주 지
나서야 가능하겠지만, 꾸준히 관심을 가지고 링크/트랙백을 걸고자 합니다.      .


by 김태 | 2009/06/07 22:21 | 글그림 | 트랙백(2) | 덧글(21)

트랙백 주소 : http://kimtae.egloos.com/tb/2402503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the1tree sea.. at 2009/06/08 15:02

제목 : 유인촌의 꼴불견
1인 시위에 참가하고 있는 영상이론과 윤나리(24)씨는 "유 장관과 문광부 직원들이 1인 시위를 하는 학생에게 다가와 말을 걸지만, 1인 시위 중단을 위해 설득하는 것으로 보여 진실성이 느껴지지 않는다"며 "정치 논리로 학교를 좌지우지 하지 말고 학생들에게 성의 있는 답변을 달라"고 주장했다. 출처 : 유인촌 "뭐하러 고생하니, 다 해준다는데" - 오마이뉴스 권력이 사람을 이렇게 변질되게하였나.. 아님 권력의 지배를 받고있기에 그런가. 유이촌 ......more

Tracked from 이글루스 블로거들의 살.. at 2009/06/08 16:13

제목 : 한예종 사태의 해결에 어떤 식으로든 참여합시다.
잠깐동안 밸리에 나치와 바우하우스에 대한 이야기와 이번 한예종 사태에 대한 이야기를 비교한 글들이 올라왔었습니다.비약이라는 의견도 있겠습니다만 현 정권 아니 유인촌 장관에 대한 사람들의 신뢰가 얼마나 낮으면 그렇겠습니까어린 백성들일 뿐인데...하지만 그 백성들 대다수가 옳다고 하면 옳은것이겠지요그게 민주주의 아닌가요?...more

Commented at 2009/06/07 22:24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김태 at 2009/06/07 22:30
감사합니다. 실은 하나의 링크인데요, 다시 제대로 걸었습니다.^^
Commented by 解明 at 2009/06/07 22:31
아마 김 작가님도 고소할지 모릅니다. =ㅅ=;
'呼聞呼視(호듣호보)'를 못하는 세상에서 우리는 살고 있습니다. ㅠㅠ
Commented by 김태 at 2009/06/08 02:25
실은 대학동기입니다. T_T 지난 십여년 간 가장 듣기 싫었던 말이, "변XX이란 사람 아시겠네요? 어떤 사람이에요?"라는 질문입니다. 물론 질문하는 분들의 표정이 좋았던 적이 단 한번도 없었습니다.
Commented by 부전나비 at 2009/06/07 22:32
변듣보 ㅋㅋㅋㅋㅋㅋ
사실 변희재는 진중권을 너무 사랑한 나머지 증오로 바뀐 애증이 아닐까 생각하기도 합니다(........)
Commented by 김태 at 2009/06/08 02:56
처음엔 친하고 싶어했던 걸로 들었습니다. 지금도 증오하진 않을 겁니다. 사랑이나 증오의 감정과는 다른, 아마도 뭔가가 있겠죠. 모를 일입니다. ^^
Commented by 강수영 at 2009/06/07 22:38
조심하시길.... 패소 변희재 선생께서는 지난 16년간 법을 벗삼아 지내오신 고소의 달인이시랍니다. 네티즌 싹 다 밀어버릴 기세시던데요.
Commented by 김태 at 2009/06/08 02:27
대학 다닐 때도 닥치는대로 고소한다고 했습니다. 그러다가 누군가가 '그러다가 당신 먼저 고소당할 걸'이라고 하면 조용해지곤 했는데요... 아마 이번에는 배후에서 비호해주는 누군가가 있는 모양이지요. 아니면 그런 누군가가 있다고 스스로 생각하거나요. 모를 일입니다.
Commented at 2009/06/08 01:11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김태 at 2009/06/08 02:24
관심가지고 지켜보면서, 필요한 일이 있을 때마다 힘을 보태고자 합니다.^^ (과제물 잘 하세요~. 저도 기말 준비해야 하는데요...T_T)
Commented at 2009/06/08 01:36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김태 at 2009/06/08 02:22
아 심플하게 잘 만들어놓으셨군요. 자주 들르겠습니다.^^
Commented by 김태 at 2009/06/08 02:56
유인촌은 한국 문화계를 무인촌으로 만들고 있지요...
Commented by 안셀 at 2009/06/08 05:58
아 식빵 성분이 뻥쳐서 정말..-.-;;
Commented by 김태 at 2009/06/08 06:15
푸흡! 아침부터 뿜었습니다... 그러고보니 상당히 많은 패러디가 있었지요.
Commented by 훼인울프 at 2009/06/08 07:25
허유......진짜 보다보면 열뻗치는 일이 요즘 한두개가 아니라서 이거야 원 ㅡ_ㅡ''
이글루스에도 정말 "재.밌.는" 분들도 정말 많고......관심 끌어보려고 일부러 그러시는건지 진짜 그런 마인드를 가지신건지 판별이 안가는 분들을 보다보면 한숨이.....
Commented by LVP at 2009/06/08 08:50
나치독일은 그나마 총통관저(구 바이마르 대통령관저)와 SS - 자칭 튜턴기사단의 후예가 간지라도 나지, 양촌리 일파와 라이칸슬로프는 간지도 안나요. (담배)
Commented at 2009/06/09 02:42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김태 at 2009/06/09 12:48
아. 정확하게 어떤 책을 말씀하시는지는 모르겠습니다. 제가 올렸던 글은 아닌 것 같은데요...^^;
일단 말씀하신 책과 비슷한 책을 생각해봤는데요, 1. 곰브리치의 <서양미술사>가 1990년무렵
상,하권으로 두 권짜리로 출판된 일이 있었습니다. 그 책을 말씀하시는 것일 수도 있고요, 곰
브리치의 미술사 책은 내용을 잘 짚으면서도 지나치게 전문적인 이야기가 없다는 좋은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많은 분들이 권하시는 책이고요.^^ 지금은 한 권으로 나와 있습니다.
2. 혹시 반 룬의 <예술사이야기>를 말씀하시는 것일지도 모르겠네요. 그 책은 세 권으로 되어
있으니까요. 반 룬의 책은 쉽게 읽힌다는 미덕을 가지고 있습니다. 내용은 아무래도 곰브리치
보다는 충실하지는 않겠지만요, 쉽게 정리하기에는 이 책도 좋다고 생각합니다.^^
'아, 정말 쉽고 정말 알차구나'라고 말씀드릴만한 책은 마땅히 없는데요, 아무래도 분야가 분야
이니만큼, 그림을 제시하고 설명하고 그런 책이 되기 쉬워서요. 미술사학 전공하는 분들은 처음
에 많은 그림을 눈에 익히는 공부를 하던데요, 그런 목적에서라면 인터넷에 좋은 사이트들이 몇
군데 있습니다. 두 군데를 특히 권해드리고 싶습니다.^^ (1) http://abcgallery.com 이 사이트는
시대별로 많은 작가를 망라하고 있습니다. 그림 화질도 좋습니다. (2) 좀더 전문적으로 보기를 원
하신다면, 다음의 사이트가 최고입니다. http://www.wga.hu ^^
도움이 되실지 모르겠네요. 더 필요하신 정보가 있으면 요청해주세요.^^
Commented at 2009/06/09 15:11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김태 at 2009/06/09 17:39
아. 왠지 알듯도 하고 모를듯도 하고... 당장 제가 딱 생각을 떠올리지 못하겠네요. 저도 나름대로 수소문 좀 해볼게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