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이글루스 | 로그인  


용역, '재벌의 비호를 받는 깡패' - 이번엔 레디앙에 기사가.


철거깡패와 건설사의 관계, 특히 삼성의 관계에 대해. 아는 사람은 다 알지만, 제가 아
는 한에서는, 제대로 문제제기된 적이 없었어요.   http://kimtae.egloos.com/2283417
시사in에 실린 원기사   http://www.sisain.co.kr/news/articleView.html?idxno=3755

조폭을 건드리는 것도 쉽지 않은데, 조폭삼성을 동시에 건드리는 건 사실 언론사
로서도 난감할 겁니다. 게다가 삼성과 관련회사들의 광고 안받고 버틸 수 있는 언론
도 거의 없고. 시사in처럼 아예 삼성의 횡포에 갈라져나온 팀이 아닌 바에야 말이죠.

근데 시사in말고 한군데 더 있었죠.^^ '레디앙'에도 철거깡패 관한 기사가 떴습니다.
레디앙에 실린 기사   http://www.redian.org/news/articleView.html?idxno=12603



기사 내용입니다 : ...용역업체인 현안건설산업과 호람건설이 철거 계획을 매일매일
삼성물산에 보고하도록 계약한 것으로 알려져 파문이 일 것으로 보인다.              .
오, 신속한 보고. 무전기를 꺼놓았다던 김석기와 경찰의 관계보다 더욱 돈독하군요.

또 : 계약서에는 천재지변 등이 아닌 경우 기한 내 철거를 완료하지 못하면 용역업체
는 지체보상금으로 하루에 계약금액의 1,000분의 1인 510만원을 조합에 내도록 했다.
돈 몇푼 때문에 아버지뻘 어르신도 두들겨패는 용역업체가, 어떻게 나올지 명백하죠.

또 : ..사실상 철거 경험이 없는 조합을 대신해 주간 시공사인 삼성물산이 폭력, 불법
적인 철거의 배후에 있었다는 의혹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
"왜 이래, 아마추어같이!" 조합은 아마추어, 시공사는 프로. 노하우를 전수했겠지요.

무섭고 끔찍한 세상입니다. 이런 일이 저질러진 것 자체도 끔찍하지만 이런 상황에서
침묵하는 사람들 역시 무섭네요. 삼성이 하는 일 대부분 그렇긴 하지만. 아. 이런다고
제가 삼성과 무슨 악연이 있는 건 아닙니다. 이 나라 대부분 사람이, 삼성과 이런저런
관계 없이 살아가기 힘들죠. 저도 삼성에서 지은 집에 살고 있어서 요즘 더 마음이 무
겁다능.. 모르긴몰라도 이 집 지을 때도 난리도 아니었을 거에요. 마음이 불편하네요.



by 김태 | 2009/02/13 02:21 | 릴레이 | 트랙백 | 덧글(8)

트랙백 주소 : http://kimtae.egloos.com/tb/2288079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自重自愛 at 2009/02/13 09:18
한 10년 쯤 전에 <딴지일보>에서 삼성과 용역의 관계를 (스쳐지나가는 식으로) 언급했던 기억이.....
Commented by 김태 at 2009/02/13 20:49
스쳐지나가는 언급은 이곳저곳에서 많이 했습니다만, 직접 때리는 건 다들 조심하는 것 같습니다. 그게 삼성의 힘이겠죠.
Commented by leopord at 2009/02/13 11:15
삼성 생각하면 머리가 지끈...
Commented by 김태 at 2009/02/13 20:50
정말 어찌해야 할지 잘 모르겠습니다. 아마 이회장 가훈은 '대마불사'가 아닐까요.
Commented by leopord at 2009/02/14 11:22
대마불사... 정말 그렇지 않을까 진지하게 5초쯤 고민하게 됐습니다.ㅋㄷ
Commented by 김태 at 2009/02/14 14:37
정말 그럴지도 모르죠... 금산법의 기본이념도 대마불사 아닐까요.
Commented by 안셀 at 2009/02/13 13:19
정말 '세상이 다 그런거야' '억울하면 출세해' 란 말은 좀 안 들었으면 좋겠습니다--;;
Commented by 김태 at 2009/02/13 20:51
저도 그렇습니다. 더 무서운 건, 당하는 쪽에서 '그래 세상은 그런거니까 내가 한눈팔지 말고 잘 해야지', '그래 억울하니까 내가 출세해야지'라고 생각해버리는 현실 같습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